통합검색
> NEWS > 정치

안희정, 반기문‧제3지대론에 "철새정치…무원칙 정치 그만두시라"

"정부 간 위안부 협상은 월권…인권문제, 당사자의 용서가 전제돼야"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7:30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17: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윤애 기자] 안희정 충남지사는 11일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과 제3지대 개편 등 대선을 앞두고 급조되는 정당정치는 철새정치"라고 일침했다.

안 지사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지금 철새의 이동으로 AI조류인플루엔자 가 수백만의 가금류를 죽이고 있다"며 "철새정치가 어떤 가공할 피해를 끼치는지 지난 70년 동안 너무나 많이 지켜봤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사회 국가정책의 신뢰라는 자산을 깎아먹고, 사회적 신뢰라는 자본을 잠식하고, 사람들의 희망을 빼앗았다"며 "무원칙 정치를 하는 선배들께 그런 정치를 이제는 그만두시고 후배들의 도전을 응원해 달라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제가 (대선에) 도전하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안희정 충남지사<사진=김학선 사진기자>

반 전 총장과 같은 충청권 대선주자라는 부분에 대해서는 "충청권이 대한민국의 지역주의 정치를 극복하고 21세기에 새로운 정치를 향해 젊은 세대교체형 리더십을 키워내는 곳이 될 수 있도록 제가 충청권 대표 선수 되겠다"고 답했다.

한일위안부협상 관련해서는 "위안부협상 문제는 정부 간에 협상으로 종결할 수 있는 게 아니다"며 "인권문제는 고통을 당한자가 진정 어린 용서가 전제되지 않으면 종결되는 게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 간의 협상을 통해 이분들의 모욕받은 인격과 인생을 협상으로 갈음하는 자체가 월권"이라며 "협상, 재협상 자체가 실효가 없는  얘기"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20세기 잔인했던 폭력 전쟁과 역사에 대해 우리 모두가 진실 앞에서 화해하자는 얘기"라며 "대한민국이 돈 10억엔이 없어서 그 협상을 했겠나"고 꼬집었다. 

이 밖에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전날 재벌개혁과 관련, 4대 재벌에 집중하겠다는 주장에 대해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말하는 재별개혁은 누구를 겨냥하기 보다는 보편적인 원칙에 입각해서 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재벌개혁은 우호적인 갑의 지위를 갖고 자유시장 경쟁 원칙을 왜곡하는 기업이 대상"이라며 "자유시장 경제의 공정 경쟁, 약자보호라는 원칙에 따라 현재 기울어진 대한민국의 산업 기업 생태계를 바로 잡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뉴스핌 Newspim] 이윤애 기자(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