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사회

부산 소녀상 주변 현수막 훼손…소음·교통정체, 홧김에 커터칼로 찢어

  • 기사입력 : 2017년01월12일 00:00
  • 최종수정 : 2017년01월12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부산 소녀상 주변 현수막을 훼손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뉴시스>

[뉴스핌=정상호 기자] 부산 소녀상 주변 현수막을 훼손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11일 소녀상이 설치된 일본총영사관 주변에 걸린 현수막을 훼손한 이모(42)씨를 특수손괴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6일 오전 3시40분경 부산 동구 일본총영사관 인근에 시민단체가 설치한 현수막 12개 중 4개를 커터칼로 찢은 혐의를 받고 있다. 찢어진 현수막은 '소녀상이 외친다. 일본은 사조하라!' 등 일본의 사죄를 촉구하고 소녀상 건립에 힘을 모아준 시민에게 감사하는 문구가 담겼다.

부산 소녀상 주변의 현수막을 훼손한 이씨는 CCTV영상 분석을 통해 용의자를 특정한 뒤 이날 오전 9시8분경 경북 경주시의 한 회사 앞에 잠복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붙잡힌 이씨는 집회와 시위로 소음과 교통정체가 발생,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핌 Newspim] 정상호 기자 (uma8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