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 "이성경 누나가 심쿵 포인트 안다더라…포인트는 넘치는 애정표현"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7:15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17: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에서 정준형 역을 연기한 배우 남주혁이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인근의 카페에서 진행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형석 기자 leehs@

'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 "이성경 누나가 심쿵 포인트 안다더라…포인트는 넘치는 애정표현"

[뉴스핌=양진영 기자] '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이 이성경에게 여자의 마음을 잘 안다며 칭찬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남주혁은 11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 한 카페에서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종영 기념 인터뷰를 갖고 이성경과 로맨스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남주혁은 '역도요정 김복주' 이전에도 '치즈인더트랩',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등에서 알콩달콩한 로맨스와 짙은 멜로 연기를 선보였다. 이번에도 이성경과 함께 20대 초반 대학생들의 풋풋한 연인관계를 그려내며 호평받았다.

이쯤되니 벌써 로코에 강한 배우로 불리기도 한다. 남주혁은 "이제 시작하는 단계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많이 해봐야 더 느끼게 되지 않을까. 지금 무언가를 말하기엔 아직 경력이 짧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그러면서도 "풋풋하고 설레는 장면을 만들 때 생각하는 게 스스로 재밌다. 이런 저런 얘기를 감독님이랑 하기도 하고 칭찬을 받기도 했다. 성경 누나도 '주혁이는 여자들이 좋아하는 심쿵 포인트가 뭔지를 아는 것 같다'고 얘기를 해주고, 그럼 더 욕심이 생기더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김복주'에서 자신이 직접 의견을 낸 부분을 언급하기도 했다. 남주혁은 "복주랑 준형이가 제대로 연애를 하는 장면이 2부 정도밖에 안나와서 좀 짧다고 생각했다. 이걸 보기 위해 시청자들이 봐주셨는데 좀 적지 않나 싶어서 2-3회만에 좀 만족할 만큼 어떻게 보여드릴까 고민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나이 또래 연인들은 애정 표현을 많이 할 것 같더라. 손도 많이 잡고, 포옹도 마찬가지다. 대본을 보면서 피해가 가지 않는 선에서는 그런 걸 많이 보여주려 노력했다"고 복주와 준형의 로맨스 포인트를 짚었다.

남주혁은 '역도요정 김복주'에서 스타트 트라우마를 겪는 수영선수 정준형 역을 맡아 열연했다. '역도요정 김복주'는 11일 16회로 종영한다.

[뉴스핌 Newspim] 양진영 기자 (jyyang@newspim.com)

페이스북 바로가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