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검찰 “미르재단 설립 위해 청와대서 4차례 회의”

檢, 崔·安 2차 공판서 전경련 직원 진술 공개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7:03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1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성웅 기자] 검찰은 11일 미르재단 설립을 위해 청와대에서 관계자들이 모여 4차례 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2차 공판에서다.

검찰은 이같은 전경련 직원의 진술을 확보했다. 이에 따르면 전경련은 첫 회의에서 재단 창립총회 계획과 MOU 행사 계획을 갖고 참석했다.

그러자 최상목 당시 비서관(현 기획재정부 1차관)이 “전경련은 행사를 하는 것이 아니라 재단을 직접 설립해야 하고 리커창 중국 총리 방한에 맞춰 MOU를 체결해야 하니 사흘 전까지는 재단을 설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사진 명단이 필요하다고 하니 최상목 비서관이 ‘나도 안종범 수석한테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했다.

전경련 직원은 “세번째 회의에서는 기업들로부터 출연 약정서를 다 못 받아다고 하니까, 최상목 비서관이 화를 내며 ‘어디냐. 명단 달라’며 화를 냈다. 분위기가 안좋았다”고 검찰에 진술했다. 청와대는 특히 “전경련은 이사진들에게 직접 연락하지 말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그런가 하면 검찰은 “최상목 비서관이 재단 사업계약서와 수입지출예산서를 문체부가 작성해 전경련에 보내주라”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청와대는 회의 종료 후 출연금을 500억원으로 늘렸고, 출연금을 받아야 할 기업을 4개 정도 추가하라고 했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기소된 최순실과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두 번째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 이형석 기자 leehs@

[뉴스핌 Newspim] 이성웅 기자 (lee.seongwo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