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커지는 PE(프라이빗에쿼티)시장...증권사 전략은?

NH-IBK증권 등 PE본부 독립 및 전문가 영입...한화, PE팀 신설
"PI 비해 재무위험도↓ 성공확률↑"...비즈니스 키워 분사 검토도

  • 기사입력 : 2017년01월12일 06:00
  • 최종수정 : 2017년01월12일 06: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11일 오후 3시41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조한송 기자] 연초부터 증권가에 투자바람이 거세다. 단기수익에 열을 올리던 증권사들이 속속 장기투자 시장인 프라이빗에쿼티(PE) 시장으로 뛰어들고 있다. 여러 투자 풀을 확보해 계열사간 시너지를 이끌고 장기적으로는 안정적인 영업효과를 누리겠다는 전략이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 IBK투자증권 등은 올 초 프라이빗에쿼티(PE) 부문을 투자은행(IB)본부에서 별도 독립시키고 외부 인사를 영입하는 등 영업 확대에 나섰다. 한화투자증권 역시 지난해 말 PE팀을 신설하는 등 증권사들이 PE 확대에 나서고 있다.

여의도 증권가 <김학선 사진기자>

앞서 증권가에선 2005년 전후로 SK증권, LG투자증권(현 NH투자증권) 등이 PE 비즈니스에 뛰어들며 시장을 열었다. 유시화 SK증권 PE본부장은 "아직 국내 PE시장은 초기단계라 외국계가 주도권을 잡고 있지만 국내 성공 사례가 나오면서 조금씩 인식이 바뀌고 있다"며 "앞으로 시장 확대가 예상돼 증권들도 장기적인 안목에서 접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벤처 및 중소기업 자금 지원을 목적으로 한 금융당국의 정책적 지원이 뒷받침된 것도 영업환경을 긍정적으로 바뀌게 한 요인이다. 이전에는 PE가 대주주 및 주요주주로 참여하고 있는 기업의 경우 경영안정성 등의 문제로 거래소 상장심사 문턱을 넘기 어려웠지만 2014년부터 관련 제도가 정비됐다. 또 출자자의 지분을 매수할 수 있도록 한 세컨더리펀드도 활성화되면서 회수시장이 확대된 것 역시 긍정적 요인이다.

업계에 따르면 증권사 중 크고 작게 PE 업무를 진행하는 곳은 스무곳 정도. 이 중 운용규모가 큰 곳은 미래에셋대우, SK증권, 하나금융투자, NH투자증권 등으로 운용규모는 1~2조원 정도다. 이 중 NH투자증권은 대형사 중 운용 규모 면에서 선두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NH투자증권은 올 초 조직개편 등을 통해 외부 전문 인력을 수혈하는 한편 계열사와의 공조로 운용규모를 키우겠다고 나선 상태다. NH투자증권은 지난해 동양매직 인수로 투자 2년3개월여 만에 3000억원이 넘는 매각차익을 거둬 성과보수만 수백억원을 챙기기도 했다.

해당 사정에 정통한 NH투자증권 관계자는 "계열사 등과 함께 주요 투자자(LP)로 참여한 동양매직 딜에서 고수익을 거두면서 고무됐다"며 "계열사와 함께 출자에 공동 참여하면서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한 듯 보인다"고 귀띔했다.

증권사로선 펀드를 운용하면서 얻는 1% 안팎의 운용보수는 크지 않지만 운용사(GP)로서 일부 투자한 자금에 대한 수익과 더불어 20% 가량의 성과보수를 얻을 수 있어 꽤나 쏠쏠하다. 여기에 더해 자기자본투자(PI)와 달리 재무적인 투자요소도 적어 리스크 관리에 효율적이라는 이점은 덤이다.

이들은 초창기 전환사채(CB), 신주인수권부사채(BW) 등 그로스캐피탈(Growth capital, 성장형 투자) 중심으로 업무에 뛰어든 후 역량이 강화되면 분사를 통해 바이아웃을 중심으로 공격적인 투자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대신증권, 유진투자증권 등은 이 같은 방식으로 성장해 독립계 PE를 설립했으며 NH투자증권, SK증권 등도 향후 분사를 검토하고 있다.

한 대형증권사 임원은 "PE 역시 투자의 한 형태지만 PI와 달리 자기자본이 아닌 외부 자금을 위주로 투자하기 때문에 재무적인 위험성이 낮다"며 "자본 투자여력이 적은 중소형사의 경우 1000억원으로도 1조원짜리 프로젝트에 투자하면서 투자 성공 확률을 높일 수 있는 것 역시 이점"이라고 평가했다.

 

[뉴스핌 Newspim] 조한송 기자 (1flow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