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중국 > 마켓

[CES 2017 중국기술] 러스왕, 첨단 IT기술이 낳은 꿈의 자전거 슈퍼바이크

라이더끼리 소통하는 안드로이드 OS기반 스마트 전기자전거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7:40
  • 최종수정 : 2017년01월12일 08: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백진규 기자] 러스왕이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기술을 접목시킨 스마트자전거 슈퍼바이크를 타고 2017 CES를 찾았다. 러스왕이 지난해 처음 공개한 스마트자전거 ‘GENE’ 보다 기능과 보안성을 강화한 슈퍼바이크는 차세대 자전거로써 매체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자웨팅(賈躍亭) 러스왕 CEO는 슈퍼바이크를 시험 운전하며 ‘러스생태계’를 소개했다.

◆ 과학 헬스 오락 안전을 갖춘 스마트자전거

바람을 거슬러 달리며 주변 풍경을 온라인에 생중계하고, 다른 라이더들과 소통하면서 운동량을 체크하는 자전거 라이딩. 러스왕이 제시하는 스마트자전거의 모습이다.

자웨팅 러스왕 CEO가 슈퍼바이크를 시험운전 하고 있다 <사진=중국산업경제신시망>

러스왕은 지난 5~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미국 국제소비자가전전시회(CES)에서 “Explore the Eco World”를 주제로 ▲스마트자전거 ▲스마트폰 ▲스마트TV ▲360도카메라 등을 소개했다. 이 중에서도 톰스가이드 선정 ‘2017CES 최우수상품’에 선정된 슈퍼바이크에 대한 관심은 뜨거웠다. 슈퍼바이크는 1년 전인 2016CES에서 공개한 스마트자전거 ‘GENE’보다 헬스 오락 안전 분야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버전이다.

슈퍼바이크는 기존 전기자전거에 러스왕이 독자 개발한 안드로이드 OS운영체제 ‘BikeOS’와 HERE Maps 내비게이션을 장착했다. 자전거에 탑재된 카메라와 스피커로 주변 풍경을 온라인에 생중계하고, 4인치 모니터로 현재 주행 위치, 속도, 온행거리, 심박수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듣고 싶은 음악은 온·오프라인으로 선곡 가능하다.  

무선통신기능을 통해 다른 슈퍼바이크 라이더들과 대화할 수 있어 여럿이 함께 다니더라도 낙오자가 발생하는 것을 사전에 방지한다. 운행 정보를 자동으로 수집해 운동 결과를 측정하고 친구들과 함께 확인할 수 있다. 디지털 센서를 갖춘 2개의 조명은 운전 중 위험한 일이 생기면 자동으로 빛을 발한다.

자전거와 떨어져 있어도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과 연동해 잠금장치를 풀고, 자전거를 어디에 세워두었는지 파악할 수 있다. 지문인식 기능으로 운전자를 알아보기 때문에 자물쇠와 열쇠도 필요 없다. 도난을 당할 경우 도난방지시스템을 통해 경보음이 울릴 뿐 아니라 스마트폰으로도 자전거의 상태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11단 변속 기어를 사용하며 6000mAh 내장 배터리가 탑재돼 있다. 전기자전거로 편하게 앉아 달릴 수 있고, 페달을 밟아 다시 전기를 충전할 수도 있다. 일반 슈퍼바이크 무게는 8.4Kg, 산악용 슈퍼바이크는 12.2Kg로 카본프레임을 사용해 무게를 줄였다. 4인치 모니터와 스피커 통신 장비 등은 모두 방수처리 돼 있다. 이번에 공개된 슈퍼바이크는 올해 2분기 출시 예정이며 가격은 아직 미정이다.

◆ 스마트폰 360도카메라 스마트카까지… 2017CES에 사운 건 러스왕

러스왕은 이번 2017CES에서 500㎡ 공간을 확보하고 스마트폰 스마트TV 360도카메라 등 어느 기업보다도 다양한 상품을 소개했다. 또한 자웨팅 러스왕 CEO가 투자한 패러데이 퓨처는 전기차 모델 FF91을 공개했다.   

자웨팅 CEO는 슈퍼바이크와 FF91을 시험운전 하면서 적극적인 홍보 활동을 펼쳤다. 중국 언론들은 러스왕의 2017CES 참가를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하면서도, 최근 경영난에 빠진 러스왕이 이번 CES에 모든 역량을 집중시킬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CES에서 주목을 받아야 추가 투자 유치도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중국판 ‘넷플릭스’로 불리던 러스왕은 지난 2004년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기업으로 시작해 ▲제조업(스마트폰, TV, VR기기) ▲IT(클라우드컴퓨팅, 동영상) ▲문화컨텐츠(스포츠, 쇼핑) ▲금융투자 등으로 단기간에 사업 영역을 확장해 왔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초 공급업체에 대한 미납금이 150억위안에 달한다는 보도가 나오며 주가가 급락했고, 지난해 12월 6일부터 주식은 거래정지에 들어간 상태다. 문어발식 사업확장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는 상황에서도 자웨팅 CEO는 “러스 생태계를 포기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상황이다.

최근 1년간 러스왕 주가 추이 <캡쳐=텐센트증권>

[뉴스핌 Newspim] 백진규 기자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