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檢 “전경련, 재단의혹 대응보고서 작성”…안종범에 전달

검찰, 崔·安 2차 공판서 압수물 공개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6:38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16: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성웅 기자] 검찰은 11일 미르-K스포츠 재단에 대해 의혹이 불거지자 전경련이 대응문건을 작성했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2차 공판에서다.

검찰은 “전경련이 ‘재단 관련 언론 의혹 요약’이라는 보고서를 만들었다. 안종범 수석과 청와대 등이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 정리해서 안 수석에게 제공한 자료”라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 문건에는 미르재단과 K스포츠 재단의 정관과 설립과정이 유사하다고 돼 있다. 이에 전경련은 같은 팀에서 작성해 같을 수밖에 없다고 대응하라고 했다.

그러나 전경련은 사업 목표와 정관이 유사하고 수입지출예산서 양식도 동일한데다 전경련을 통해 대기업들이 모금했다는 약점이 있다고 스스로 분석했다.

이어 ‘두 재단의 창립 총회가 동일한 배후에 의해 기획된 가짜 회의’라는 지적에 ‘통상의 절차에 따른 것’이라고 대응책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총회 날짜와 이사진, 모금액만 다르고, 개회시간과 장소, 문서 양식, 9개항으로 이뤄진 회의안건도 같은데다 회의 내용 중 사회자와 참석자 발언순서 등 행동까지 같다고 전경련 스스로 문제점을 분석했다.

‘재단 설립과 운영 과정의 외부 개입’ 의혹에 대해서도 전경련은 문제점을 분석했다. 우선 기업들의 재단 출연 동기가 없다는 점이다.

아울러 삼성은 계열사 합병 문제 해결 직후라는 점, SK는 최재원 부회장 사면을 바라는 상태라는 점, 롯데는 경영권 분쟁이 한창인데다 면세점 재승인 문제가 걸린 점, 포스코의 경우 자원외교 등 비리, 한화는 김승연 회장 복권 기대, CJ와 두산은 총수의 재판이 걸려 있다고 전경련은 지적했다. KT는 인터넷 은행 사업자 선정에 뛰어들었따.

검찰은 "당시 기업들이 자발적이 아니라 대가를 바라고 재단에 출연한 것이 아닌 것이냐"는 문제점을 전경련 스스로 자인하는 보고서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경련 자체적으로 만든 것이 아닌 안종범 당시 수석의 지시를 받고 (보고서를)작성한 것”이라며 “피고인들도 이같은 사항을 모두 인식하고 있었던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기소된 최순실과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두 번째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 이형석 기자 leehs@

[뉴스핌 Newspim] 이성웅 기자 (lee.seongwo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