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거래소 "테마주 97%가 개인투자자..대부분 손실"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5:54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15: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지완 기자] 대선테마주 등 테마주에 투자하는 주요 투자주체는 개인투자자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거래소가 '테마주 등 이상급등종목 집중 시장감시 강화 계획'에 따라 지난해 9월부터 같은해 11월까지 정치 테마주 등 주가 상승폭이 컷던 16개 종목에 대해 분석한 결과 테마주 매매자의 97%는 개인투자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시장평균 65%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또 분석기간 중 테마주에 투자한 개인투자자들의 평균 손실액은 191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테마주 매매 개인투자자들의 손실계좌 비율을 보면 100만원 미만 계좌에서는 67%였지만 1억원 이상의 계좌중 손실 계좌는 92%에 달했다. 

거래소는 16개 종목에 대한 분석과 심리를 한 결과 공통되는 특징들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우선, 다수의 종목이 단기간 급등 후 장기적인 하락세가 연출됐다. 분석기간동안 개별종목의 최고가와 지난해 11월30일 종가를 비교해 본 결과 평균주가는 최고가 대비 35%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주가에 영향을 미칠만한 중요내용이 없이 단기적인 주가 상승이 이뤄졌다. 16개사 모두 기업의 본질가치 상승과 무관한 대선후보의 학연, 지연, 친인척 지분보유 등의 루머에 의해 주가가 상승이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정치테마주 대부분이 시가총액이 작고 유동주식수가 적은 중소형주로 밝혀졌다. 코스피에서 정치테마주로 분류된 종목들의 평균 시가총액은 1152억원으로 코스피 전체 평균 시가총액의 7% 수준에 불과했다. 코스닥내 정치테마주의 평균 시가총액은 1403억원으로 전체평균의 79.8%로 집계됐다.

태마주에 편승한 '메뚜기형 단기시세조종세력' 혐의도 포착됐다. 한국거래소는 실적호전과 같은 호재성 정보없이 주가가 상승하는 테마종목을 대상으로 HTS 등을 이용해 단기 시세조종한 혐의군을 적발해 금융감독당국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일부 계좌에서 시세관여형 시장질서 교란행위가 포착됐다. 거래소는 분석대상인 16개 종목중 10개 종목 이상을 중복 투자한 계좌는 834개였으며, 14개 종목 이상을 매매한 계좌도 224개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한국거래소 측은 "앞으로 테마주에 집중투자하는 계좌에 대해 매매양태를 정밀 분석해 시장질서교란행위 규제가 적용될 수 있도록 금융감독당국과 공조체제를 강화하겠다"면서 "올해 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대선기간을 틈탄 급등종목에 대해 집중감시 및 신속심리를 통해 투자자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김지완 기자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