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나노스, 신주 상장 작업 완료...이르면 3월 거래 재개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5:11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15: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서양덕 기자] 광림·쌍방울 컨소시엄에 인수된 IT 부품·소재 전문기업 나노스가 신주상장을 완료했다.신주상장은 이미 증시에 상장한 법인이 유·무상증자나 합병 등을 통해 새로 발행되는 주식을 상장하는 것을 말한다.

나노스는 11일 광림·쌍방울 컨소시엄이 참여한 유상증자로 인한 신주 9401만47주가 추가 상장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법원의 회생계획안 인가에 이어 신주 상장까지 완료되면서 나노스의 회생절차도 마무리 고 있다.

신주 상장에 따라 나노스의 총 상장 주식수는 9642만872주로 최대주주인 광림이 54%, 쌍방울이 18%를 보유한다. 광림과 쌍방울은 나노스의 신주를 액면가인 주당 500원에 취득했다.

광림·쌍방울 컨소시엄은 지난해 9월 법원의 나노스 매각 공개 경쟁 입찰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후 실사 과정을 거쳐 10월에 나노스 측과 투자에 관한 본계약을 체결했다.

나노스는 2004년 삼성전기 VCR 헤드 사업부에서 분사된 회사로 카메라 모듈의 핵심인 IR필터, 블루필터, 필름필터를 생산하고 있다. 특히 OIS(광학손떨림방지, Optical Image Stabilization)용 GaAs 홀센서 분야에서는 일본의 아사히 카세이와 함께 제조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세계 유일의 회사이기도 하다.

이르면 3~4월경 나노스 주식의 거래재개가 예상되는 가운데 회생절차 종료시 경영정상화를 통해 ‘듀얼 카메라’가 채택된 스마트폰의 광학필터, 홀센서 분야에서 나노스의 역할이 증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광림·쌍방울 컨소시엄 측은 광림과 나노스가 보유한 기술력을 결합해 향후 추진할 신규 사업에서도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쌍방울은 “나노스의 해외 거점 도시를 기반으로 중국 및 해외 유통 진입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서양덕 기자 (sy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