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오바마 고별연설…"다름을 넘어 화합, Yes We Can."

"변화의 힘 믿어준 미국민에 감사"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5:01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15: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성수 기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시카고에서 대통령 임기 고별연설을 했다. 이번 고별연설은 그가 대통령으로서 하는 마지막 대중연설이다.

10일 밤(미국 현지시각)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인들에게 차기 대통령이 누가 되든 민주주의의 위대함과 더 나은 미래에 대한 믿음을 잃지 말라고 호소했다.

그는 "다양성을 존중해야 민주주의가 작동한다"면서 "민주주의의 유지를 위해서는 다름을 넘어 화합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임기 중의 성과에도 불구하고 분열이 깊어진 미국 사회와 차기 대통령의 배타주의적 성향을 견제한 것으로 보인다.

고별연설을 하고 있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 <출처=백악관 영상 캡처>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이 8년 전에 비해 더 낫고 강한 나라가 됐다"고 말했다. 자신의 임기 중 미국이 극심한 경기침체를 극복하고, 일자리 창출을 이어가고, 9·11 테러 주범을 제거하고, 더 많은 사람들이 건강보험을 가질 권리를 보장했으며, 이는 국민들이 희망에 응답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엿다.

그는 임기 중 주요 업적으로 경기 회복과 건강보험개혁정책(오바마케어)을 꼽았다. 2009년 취임 당시 미국은 대공황 이래 최악의 경제 위기를 맞았으나, 이를 벗어나 실업률이 최근 1년동안 최저치까지 낮아졌다고 자부했다. "오바마케어로 서민들도 이제 적은 비용으로 건강보험을 갖게 됐다"는 대목에선 청중들도 큰 박수로 호응했다. 

그는 평범한 시민들이 참여하고 요구할 때 변화는 일어난다면서, 자신이 지난 8년간 이뤄낸 발전은 바로 변화의 힘을 믿은 국민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감사를 전했다.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은 이렇게 많은 진보를 이뤘으나, 이마저도 충분치 않다는 것을 우리는 이미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수의 번영을 위해 중산층의 삶이 희생된다면 미국 경제는 제대로 작동할 수도, 빠르게 성장할 수도 없을 것"이라며 미국 사회의 양극화 문제를 지목했다.

또 자신이 미국 역사상 최초의 흑인 대통령이 됐으나 미국 사회에는 여전히 인종 갈등이 있다며 아쉬움을 털어놓았다. 인종 갈등이 30년 전에 비해 나아진 것은 사실이지만, 때때로 미국 사회를 분열시킬 만한 강력한 힘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은 지난해 인종 갈등이 고조되면서 여러 도시에서 폭력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오바마는 한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선 피부색을 극복해야 한다는 소설 '앵무새 죽이기'의 구절을 인용하면서, 반드시 미국인들의 마음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열흘 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과 관련해서는, 자유 선거의 승자에게 평화적으로 정권을 이양하는 미국 민주주의 상징을 전 세계에 보여주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또 "민주주의는 우리가 당연히 여길 때 언제나 위협을 받는다"며 "정당과 관계 없이 민주주의적 기반을 다시 세우는 데 우리 스스로 전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바마 대통령은 부인 미셸 여사를 언급하는 대목에선 잠시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미셸 여사에 대해 "당신은 내 부인이자 내 아이의 엄마일 뿐 아니라 나의 가장 절친한 친구"라며 "당신은 백악관을 모든 사람의 장소로 만들었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또 조 바이든 부통령에 대해선 자신의 임기 중 최고의 선택이자 '형제'를 얻은 것과 같다며 깊은 감사를 밝혔다.

오바마는 이날 청중과 국민들을 향해 "우리는 할 수 있다(Yes We Can). 우리는 이뤄냈다(Yes We Did). 우리는 할 수 있다(Yes We Can) 국민여러분께 감사드린다(Thank you)"는 말로 고별 연설을 맺었다.

앞서 오바마는 지난 2008년 11월 대선에서 승리한 후 자신을 정치인으로 키워준 시카고에서 첫 연설을 한 바 있다. 

[뉴스핌 Newspim] 김성수 기자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