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차이나하오란, 최대주주 장하오롱 대표로 변경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4:49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14: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백현지 기자] 차이나하오란은 장하오롱 대표가 기존 최대주주의 주식을 매입하면서 최대주주로 변경됐다고 11일 공시했다.

장하오롱 대표가 이번에 확보한 주식은 총 58만8370주로 지분율은 19.75%로 올라서 최대주주로 등극한다. 향후 장대표는 기존 최대주주의 남은 지분도 전량을 인수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8월 장대표는 최대주주인 루리(LULI)의 지분 전량인 약 1080만 주의 주식을 양수도하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는 전체 발행 주식의 20.12%로 금액으로 약 153억 1770만 원(10일 종가 기준)이다.

회사 관계자는 "회사의 본격적인 성장에 앞서 장대표가 회사의 안정과 책임경영을 강화하고자 하는 의지를 반영한 결과로 보인다"며 "글로벌 고객사의 확대와 고부가가치 제품 매출의 증가에 따라 향후 이익률은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장하오롱 대표는 이번 계약과 별개로 양수도 계약 체결을 이행하기 위해 최근 기관이 가지고 있던 전환사채(CB)의 물량을 인수했다.

한편, 차이나하오란은 최근 고부가가치 제품 확대 전략으로 매출 향상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특히, 2015년 고부가가치 고급 용지 생산 비중을 늘려 약 60%까지 올렸던 신공장 가동률이 최근 약 73%까지 상승하면서 고정비 감소와 이에 따른 이익률 향상을 이끌어 내고 있다.  

 

[뉴스핌 Newspim] 백현지 기자 (kyunj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