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건드라크 "미 국채 10년물 3% 넘으면 채권 강세장 마침표"

"트럼프 첫째 임기 말 미 국채 금리 6%까지 오를 수도"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2:34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13: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성수 기자] '신 채권왕'으로 불리는 제프리 건드라크 더블라인캐피탈 대표가 미국 10년 만기 국채 금리가 3%를 넘어선다면 지난 30년간 지속된 채권 강세장이 끝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빌 그로스 야누스캐피탈 포트폴리오 매니저가 미국 10년 만기 국채 금리의 마지노선으로 '2.6%'를 언급한 것과 차이를 보인다.

<사진=블룸버그통신>

건드라크 대표는 10일(현지시각) 뉴욕 웹캐스트 '저스트 마켓'에서 "올해 미국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거의 확실히 3%까지 오를 것"이라며 "만약 그렇게 되면 채권 강세장은 정말 끝"이라고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의 당선으로 기업들의 경기회복 기대가 높아지면서 미국 경제성장률이 3%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트럼프의 첫 번째 임기가 끝날 즈음 미 국채 금리가 6%까지도 오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고전적인 차트 분석 관점에서 채권 강세장이 종료했음을 예고하는 금리 수준은 2.6%가 아니라 3%"라고 강조해, 빌 그로스와 견해 차이를 보였다.

또 건드라크는 "기업가 출신인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미국 기업들의 야성적 충동(animal spirit)이 되살아나고 있다"며 "차기 행정부가 친기업적인 정책을 실시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주식 투자자들은 자산을 국제적으로 분산투자해야 한다"며 "그동안 많이 오른 미국 주식을 팔고 인도나 일본 자산가치와 연동된 펀드를 사야 한다"고 조언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금리인상에 대해서는 "올해 2~3번 이뤄질 것"이라며 "인플레이션이 반등하고 있기 때문에 연준은 완화적인 입장을 다소 거둘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국제유가에 대해서는 "배럴당 40달러대 중반~50달러대 후반 사이에서 횡보할 것"이라며 "올해 유가가 크게 움직이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뉴스핌 Newspim] 김성수 기자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