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아시아증시/오전] 트럼프 회견 보자…일본·홍콩 상승, 중국 보합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1:27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11: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 이홍규 기자] 11일 아시아 주요 증시는 일본과 홍콩이 소폭 오르는 반면, 중국과 대만은 보합권에서 거래되고 있다.

오는 11일(미국 현지시각) 열리는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경기 부양책에 관해 언급을 내놓을 것으로 투자자들은 기대하고 있다.

11일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 추이 <자료=닛케이닷컴>

다만, 국제 무역, 재정, 통화 가치 등을 비롯한 여러 경제 정책이 여전히 불확실한 상태라 기자회견을 보고 가자는 관망 심리가 우세하다.

일본 증시는 달러/엔 상승에 힘입어 소폭 상승하고 있다.

오전 11시 15분 현재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0.27% 상승한 1만9353.03엔에 거래되고 있다. 토픽스(TOPIX)지수는 0.56% 오른 1550.87엔을 지나고 있다.

이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트럼프의 기자회견을 둘러싸고 시장 참가자들이 환율 변동을 경계하고 적극적인 매매를 유보하는 모습이 짙다고 전했다. 의약, 항공, 철강 업종을 중심으로 상승하고 있다.

현재 달러/엔 환율은 뉴욕 종가보다 0.29% 상승한 116.09엔에 거래되고 있다.

중국 증시는 소폭 상승하다 보합권으로 몸을 낮췄다.

상하이종합주가지수는 0.01% 하락한 3161.28포인트에 거래되고 있다. 선전성분지수는 0.01% 오른 1만306.94포인트를 지나고 있다. 대형주 중심의 CSI300지수는 0.05% 상승한 3360.11포인트에 거래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전날 중국의 국가발전개혁위원회(NDRC)는 자산 거품의 불안정성을 피하는 한편, 균형 잡힌 성장을 유지하기 위해 기업 부채를 억제하고 석탄과 철강의 초과 생산 설비를 축소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중화권 여타 증시는 홍콩은 오르는 반면 대만은 보합권에서 거래되고 있다. 대만은 낙폭을 점차 줄여 반등을 노리고 있다.

홍콩 항셍지수는 0.59% 상승한 2만2879.58포인트에 거래되고 있다. 중국 기업지수인 H지수는 0.7% 오른 9731.48포인트를 지나고 있다. 대만 가권지수는 약보합인 9348.44포인트를 지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