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자금유출 불안 중국, 비트코인 감시 강화" - FT

관계자 "비트코인으로 대규모 자금 유출 불가"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0:48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10: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시드니= 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중국 규제당국이 자본 유출 악화를 우려해 비트코인에 대한 감시에 본격 나섰다고 10일(현지시각)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최근 최고치를 찍은 비트코인 가격 급등의 배경에 위안화 약세가 자리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비트코인이 중국의 자본 유출을 부추기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바이두(百度)>

중국서 거래되는 비트코인 가격이 지난 한 해 동안 145% 오르는 사이 위안화 가치는 6.5%가 떨어지며 사상 최악의 성적을 기록한 바 있다. 비트코인 조사기관 비트코이니티에 따르면 지난 6개월 동안 글로벌 비트코인 거래의 98%는 위안화로 결제됐다.

이 때문에 인민은행(PBoC)은 지난주 중국의 3대 비트코인 거래소 관계자와 만나 리스크 관리에 관한 규정을 엄격히 따르고 불법 관행이 있다면 모두 뿌리를 뽑을 것을 주문했다. 인민은행이 관련 내용을 발표한 뒤로 비트코인 가격은 9% 빠졌다.

하지만 투자자들은 비트코인이 대규모 자금 유출 수단으로 사용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주장한다.

중국 비트코인 거래 플랫폼 상 투자자들이 국내 은행카드와 비트코인 계좌를 연동하게 돼 있고 이 때문에 익명의 거래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블록체인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벤처캐피탈 유니셰어스 창립자 이 리화는 “수십만 위안 규모의 거래가 별 문제는 없겠지만 거래량에 제한이 있다”며 “중국 국내 웹사이트들이 모두 규제 대상이며 거래 규모가 클 경우 즉각 당국의 감시망에 걸리게 된다”고 말했다.

비트코인 거래소 관계자들도 인민은행의 발표 내용이 새로운 비트코인 단속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BTC차이나 최고경영자(CEO) 바비 리는 “(인민은행 발표는) 비트코인 가격이 무분별하게 움직이는 것을 막도록 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해석했다.

 

[뉴스핌 Newspim] 권지언 시드니 특파원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