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씨네톡] 물만난 현빈표 액션+물오른 유해진표 코미디 '공조'

  • 기사입력 : 2017년01월12일 08:00
  • 최종수정 : 2017년01월12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장주연 기자] 특수 정예부대 출신의 북한형사 림철령(현빈)은 비밀리 제작된 위조지폐 동판을 탈취하려는 내부 조직에 의해 아내와 동료들을 잃게 된다. 동판을 찾아야만 하는 북한은 남한으로 숨어든 조직의 리더 차기성(김주혁)을 잡기 위해 역사상 최초의 남북 공조 수사를 요청, 림철령을 서울에 파견한다. 같은 시각 북한의 속내가 의심스러운 남한은 생계형 남한형사 강진태(유해진)에게 공조 수사를 위장한 임철령의 밀착 감시를 지시한다. 

영화 ‘공조’는 누가 뭐래도 현빈에게 공을 들인 작품이다. 말끔한 수트핏과 탄탄한 몸매로 시선을 강탈한 현빈은 시종일관 ‘멋짐’을 내뿜는다. 모든 장면, 매 순간이 현빈을 위해 존재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카체이싱, 와이어, 격투, 총격신 등 장르를 뛰어넘는 액션 한가운데 선 현빈은 이 모든 것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작정하고 여심을 저격한다. 

지난해 ‘럭키’로 흥행력까지 입증한 유해진표 코믹 연기는 ‘공조’에서도 빛이 난다. 극중 강진태가 처하는 황당한(?) 상황들에 유해진 특유의 맛깔스러운 애드리브가 더해져 극의 재미를 더한다. 물 만난 현빈의 액션과 물오른 유해진의 코미디 케미스트리야 말할 것도 없다. 김주혁의 강렬한 악역 변신이나, 임윤아(소녀시대 윤아)의 천방지축 연기 또한 눈에 띈다.

이 같은 배우들의 열연은 보는 재미를 넘어 밋밋한 서사 사이사이를 메우는 역할까지 한다. 사실 ‘공조’는 전개 자체가 설득력이 있거나 촘촘하게 짜인 작품은 아니다. 메가폰을 잡은 김성훈 감독은 남과 북이라는 설정 자체보다 다른 두 사람이 하나가 되는 소통 과정에 중점을 뒀다. 즉 휴머니즘, 사람과 사람 사이의 감정에 의존했다. 당연히 빈틈은 생길 수밖에 없다. 여기서 블록버스터급 액션물, 혹은 스파이물의 재미를 얻고자 하는 건 관객의 욕심이다. 

달리 말하면 결국 ‘공조’ 역시 JK필름답다는 의미다. 남녀노소 모두의 감정을 관통하는 JK식 특유의 웃음과 감동 코드를 영화 전반에 배치, 특별하진 않지만 모난 구석 없게 잘 다졌다. ‘해운대’(2009) ‘국제시장’(2014) ‘히말라야’(2015) 등 그간의 JK작품들이 그랬듯 지나치게 교과서적인 대사와 엔딩이 다소 촌스럽긴 하나, 돌이켜 생각해보면 이들 영화는 같은 이유로 모두 흥행에 성공했다. 오는 18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뉴스핌 Newspim] 장주연 기자 (jjy333jjy@newspim.com) <사진=CJ엔터테인먼트>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