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경제

[단독] 캠코, '9억 규모' 드론 30대 입찰 구매..."독일산 유력"

다음달초까지 국유지 전수조사용 드론 입찰 실시
국산 드론은 촬영기술 등에서 경쟁력 약해

  • 기사입력 : 2017년01월10일 17:01
  • 최종수정 : 2017년01월10일 17: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고은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국유지 전수조사를 위해 약 9억원을 들여 무인기(드론) 30대를 구입할 방침이다. 경쟁입찰 구매가 진행 중인 가운데 '독일산 드론'이 유력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획재정부 고위관계자는 10일 "지난해 말 실시된 국유지 전수조사용 드론 입찰이 기술적 문제로 무산돼 이달 말이나 내달 초로 미뤄졌다"면서 "국산은 촬영기술 등에서 경쟁력이 약해 독일 등 외국 드론의 선정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시범적으로 드론 2대를 임차해 일부 국유지를 촬영했으며, 현재 분석 작업을 거치고 있다. 기재부 관계자는 임차한 드론 2대가 스위스의 'eBee'와 미국의 '트림블(Trimble)'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시스>

정부는 무단점유, 유휴 행정재산 등 비효율적인 국유재산 관리를 줄이기 위해 드론을 통한 국유지 전수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올해부터 3년 동안 드론을 활용해 행정재산 233만 필지를 일제조사하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노는 땅'을 최대한 줄이고 무단점유와 유휴행정재산 등 비효율적인 국유재산관리를 감소시키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실제로 서류상으론 도로로 돼 있지만 행정재산이 공장으로 활용되거나 지방자치단체나 민간이 무단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드물지 않다. 

특히 국유재산 무단점유율은 최근 수년 동안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11년 8.6%에서 줄곧 상승해 15% 수준으로 올랐다. 무단점유 국유재산 가액은 지난해 7월말 기준으로 4조2000억원 가량으로 총 10만530필지에 이르는데, 이는 서울 여의도 면적의 17.6배에 달하는 면적이다.

캠코는 총 9억원을 들여 드론 30대를 구입해 국유지 전수조사를 추진할 방침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 "국유지 전수조사를 위해 드론을 30대 정도 구입할 예정"이라며 "한대당 약 3000만원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유재산 실태파악은 이전에 수작업으로 이뤄졌는데 공중에서 내려 찍는 것에 비해 정확도가 크게 떨어진다. 드론을 통한 공중 촬영으로 국유재산 실태파악이 되면 효율성과 정확도가 크게 높아진다는 게 기재부 설명이다.

국유지 조사 실무를 담당하는 캠코의 문창용 사장은 "입찰을 한번 했었으나, (입찰에 응한) 업체가 기술적인 쪽에서 문제가 있어서 낙찰자로 선정되지 않았다"면서 "구체적인 특정 기종을 염두에 두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기재부 다른 관계자 역시 "우리가 수행해야 하는 드론조사에 부합되는 기술적인 문제를 충족시켜주는 기종과 업체를 선정해야한다"면서 "국산 드론이 기술 면에서 충족되는 게 없다면 외국산으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이고은 기자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