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중국 > 생생중국뉴스

[CES 2017 중국기술] 바이두, 세계무대로 무한질주하는 AI기반 자율주행차

AI 기능기반 차량 플랫폼 통해 스마트 카 시장 선점 야심

  • 기사입력 : 2017년01월10일 17:26
  • 최종수정 : 2017년01월10일 18: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동현기자] 세계 최대 IT 박람회인 ‘CES 2017’에서 중국의 자율주행 기술 선도업체인 바이두(百度)가 인공지능(AI) 기반의 자율주행플랫폼 ‘로드해커스(Road Hackers)’를 공개했다. 개방형 자율주행플랫폼인 로드해커스의 출시를 통해 완성차 업체들의 자사 플랫폼 채택을 유도하는 동시에 1만 킬로미터에 달하는 자율주행 데이터를 공개할 것이라고 밝혀 업계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바이두는 또 중국의 완성차 업체인 창안자동차(長安汽車)와 협력해 공동으로 자사의 차량 플랫폼 및 솔루션을 탑재한 모델인 루이청(睿骋, RATEON)을 전시해 현장 참관객들에게 실감나는 스마트 카 체험 기회를 제공했다.

바이두가 이번 CES을 통해 공개하는 자율주행용 실제 도로 데이터는 세계 최장 규모이다. 이는 자율주행 기술을 선도하는 업체로서 자신감을 보여주는 동시에 초기 단계에 있는 스마트 카 생태계를 선점하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인공지능 기반의 자율주행플랫폼 로드해커스<사진=바이두(百度)>

◆ 차량 플랫폼 및 자율주행 데이터 공개 통해 시장선점 야심  

바이두는 그동안 자율 주행분야에서 업계를 선도해 왔고 바이두의 강점인 인공지능을 융합한 차량플랫폼인 로드해커스(Road Hackers)를 이번 CES를 통해 공개했다.

자율주행 플랫폼인 로드해커스(Road Hackers)는 실제 도로상황에서 바이두의 강점인 딥러닝(Deep Learning) 및 인공 신경망 등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서 1만킬로미터에 달하는 자율주행연구 데이터를 수집해 개발한 플랫폼이다.

또 로드해커스는 바이두맵 등 자사의 콘텐츠를 통해 실시간 주행 데이터를 입력시켰다. 운전자의 실질적인 주행 습관을 반영하고 바이두의 딥러닝,인공 신경망 기술을 통해 최적화된 알고리즘 모델을 개발한 것이 경쟁력으로 꼽힌다. 이를 통해 차량은 최적의 자율주행을 위한 판단이 가능하게 되고 안전성 및 연료 소모등 다양한 측면에서 효율성이 극대화된다.

그 밖에 로드해커스의 기술은 글로벌 최초로 실제 도로에서 완전한 형태의 자율주행을 실현할 수 있는 ‘엔드-투-엔드(end-to-end) 솔루션’을 선보여 업계의 이목이 집중됐다. 여기에다 바이두는 그동안의 습득한 자율주행 데이터를 외부에 공개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번에 외부에 공개하는 데이터는 1만킬로미터에 달하는 자율주행 데이터이고 향후 바이두가 보유한 모든 주행 데이터를 외부 소프트웨어 개발자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에 공개하는 주행 데이터에는 베이징,상해,우한,난징등 중국의 수십개 도시의 고속도로, 도심 순환도로 등 실제 도로 데이터를 포함하고 있다.

바이두는 이번 자율주행 데이터 공개를 통해 전세계적으로 자율주행 기술의 발전속도가 가속화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특히 외부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의 자사의 데이터를 활용해 스마트 카 생태계 참여를 유인하는 것이 결국 바이두가 주도하는 스마트카 생태계 조성에 도움이 된다는 게 업계의 공통된 시각이다.

바이두와 창안자동차가 공동 전시한 스마트카<사진=바이두(百度)>

◆ 중국 토종 완성차업체와 협력 강화

이번 CES에서 바이두는 중국 토종차 대표주자인 창안자동차(長安汽車)와 공동으로 운전자·자동차 인터페이스(Human-Machine Interface)시스템을 선보였다. 여기에는 카라이프(CarLife),코드라이버(CoDriver), 마이카(MyCar),맵오토(MapAuto)등과 같은 주위환경을 인지하는 센서기술 및 차량 솔루션이 포함돼 있다.

바이두는 2016년 3월 창안자동차와 스마트카분야에서 전략적 협력을 시작했다. 이를 통해 양사는 카라이프(CarLife),코드라이버(CoDriver),마이카(MyCar) 3대 차량 핵심 솔루션 개발에 협력해 왔다. 장안자동차와 바이두는 운전자의 체험 개선에 초점을 두고 3대 솔루션을 차량의 기능과 결합시켜 다양한 운전환경에서 스마트 카 기능의 구현을 목표로 해왔다.

특히 바이두의 카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카라이프(CarLife)를 통해 차량과 스마트폰 플랫폼을 연동시켜 스마트 폰의 콘텐츠에 대한 공유가 가능한 점이 강점으로 꼽힌다. 애플의 카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카플레이(CarPlay)와 비교해서 카라이프는 안드로이드와 ios(애플) 모두 호환이 가능하고 USB 연결 및 와이파이(WIFI) 지원이 가능해 인터넷의 다양한 컨텐츠를 즐길 수 있다. 또 코드라이버(Codriver)는 차량내 음성인식 기능을 통해 차량기능 조정이 가능해 주행중 운전자의 편의성을 대폭 강화했다.

아울러 마이카(MyCar)는 클라우드 데이터를 기반으로 차량에 바이두의 인공지능시스템인 ‘바이두브레인(百度大脑)’을 탑재해 운전자가 원격으로 차량제어가 가능하게 했다. 이 시스템을 통해 운전자와 차량간의 정보교환이 거리에 구애 받지 않게됐다. 

바이두의 장야친(张亚勤) 총재는 CES 현장에서 “스마트카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자동차 산업 전체 산업 발전과 관련이 있다”며 “자동차의 스마트화는 인터넷 업계 및 전통 완성차 업체의 각자의 우위를 바탕으로 시너지 효과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바이두의 스마트카 부문은 1월 6일 베이징자동차(BAIC)와 공동으로 ‘CES 2017’에서 전략적 협력 관계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공동으로 자동차의 스마트화를 추진하고 2025년까지 3-4단계 (Level3-4) 자율주행기술을 적용한 자동차 모델을 양산하기로 합의했다.특히 양사는 초정밀맵, 러닝맵(learning map)등 3단계(Level3) 자율주행 기술 측면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뉴스핌 Newspim] 이동현 기자(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