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중국 > 산업

중국 IT 삼국지 2016 형세 일대변화, BAT에서 TAB천하로 재편

시총,수익,투자 모두 SNS 강자 텐센트가 선두
위챗 알리윈 AI, 주력 비즈모델 전환 잰걸음

  • 기사입력 : 2017년01월10일 10:02
  • 최종수정 : 2017년01월10일 10: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9일 오후 4시53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배상희 기자] 중국을 넘어 글로벌 대표 IT 기업으로 거듭난 'BAT(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의 3강(强) 구도가 새롭게 재편되고 있다. 지난해 텐센트는 시가총액, 영업수익, 대외투자 등 모든 분야에서 비약적 발전을 이루며 텐센트 선두의 'TAB' 시대 개막을 예고했다. 지난해 바이두의 눈에 띄는 성장 둔화로 인해, 중국 인터넷 천하는 텐센트와 알리바바 양강구도에 바이두가 뒤를 따르는 형세를 나타냈다.

 몸값 높이는 텐센트, 알리바바 시총 추월  

지난해 12월 16일 기준 3사의 시가총액(시총)은 텐센트(2244억달러), 알리바바(2213억달러), 바이두(570억달러)였다.

시총에 있어서는 텐센트와 알리바바의 막상막하 대결이 펼쳐졌다. 지난해 2분기 재무보고서 발표 이후, 텐센트의 주가는 6% 이상 상승하면서, 시총이 2490억달러로 껑충 뛰었다. 이로써 텐센트는 중국 IT기업 중 최고의 몸값을 자랑하는 알리바바를 제치고, 아시아 1위 시총 기업으로 부상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알리바바가 또 다시 시총 1위 자리를 탈환하는 데 성공하면서 팽팽한 맞대결 국면을 펼쳤다. 

BAT 3사 가운데 텐센트는 주가에서도 단연 선두를 달렸다. 전반적인 증시부진에도 텐센트홀딩스(종목코드:騰訊控股)의 주가는 12월16일 기준 전년동기대비 21.55% 상승했다. 같은 기간 알리바바(종목코드:BABA) 주가는 7.5% 상승했지만, 바이두(종목코드:BIDU) 주가는 14% 이상 떨어졌다.

<자료=중국 경제매체 제멘(界面)>

◆ 텐센트 실적 1위, 바이두 홀로 마이너스 성장 

실적에서도 텐센트는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 3분기 기준 텐센트가 거둬들인 영업수익과 순이익은 403억8800만위안과 106억4600만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52%와 43% 증가했다. 텐센트의 순이익은 알리바바와 바이두의 순이익을 합산한 것과 맞먹는 규모다.

같은 기간 알리바바의 영업수익은 342억9200만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55% 증가했다. 다만, 순이익은 전년동기대비 69% 하락한 70억7500만위안을 기록했다.

바이두는 같은 기간 영업수익에서 0.7% 감소한 182억5300만위안을, 순이익에서 9.2% 증가한 31억200만위안을 기록했다. 바이두의 영업수익은 텐센트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수준으로, 나스닥 상장 이후 최초의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는 점에 주목된다.

이는 600% 이상의 순이익 성장을 달성한 지난 2015년 4분기의 실적과 크게 비교된다. 지난 2015년 10월 바이두는 자회사인 취날(去哪兒∙온라인여행사)과 씨트립(Ctrip, 온라인여행사)의 지분 교환 거래를 통해 큰 수익을 거뒀다. 하지만, 2016년 들어서는 눈에 띄는 성장둔화세를 보이며, 2015년 4분기 250억위안에 육박하던 순이익이 2016년 3분기 31억위안까지 축소됐다.

◆ 주력산업 성장둔화, ‘클라우드 컴퓨팅’ 新격전지로

지난해 3개사 모두 과거 최대 수익 창출원이었던 주력 산업의 성장률 하락을 기록, 신산업으로의 산업모델 전환을 예고했다. 특히, 세 기업 모두 미래 먹거리로 주력하고 있는 ‘윈(雲∙클라우드 컴퓨팅)’ 산업이 새로운 경쟁무대로 부상하고 있다.

텐센트의 최대 수익원이었던 게임 산업은 여전히 높은 성장세에도 불구, 전체 영업수익 중 차지하는 비중은 2분기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이는 중국 대표 모바일 메신저 위챗(微信, 웨이신)의 상대적인 수익률 증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10월 텐센트는 세계 1위 모바일 게임인 '클래시 오브 클랜'을 개발한 핀란드 게임회사 슈퍼셀 지분 76.9%를 77억달러에 인수하며, 세계 최대 온라인∙모바일 게임업체로 발돋움했다.

지난해 알리바바의 (전자상거래) 총거래액(GMV) 성장률 또한 하락했다. 2016년 2분기 알리바바 GMV는 8370억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24% 증가했다. 이는 2013년~2015년 2분기 각각 60%, 40%, 30% 이상의 성장률을 보였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둔화된 수치다.

알리바바는 2016년 3분기부터 분기별 GMV 수치를 공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는 알리바바의 최대 수익원이었던 순수한 전자상거래 시대가 종식됐으며 새로운 산업을 통한 수익 창출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알린 것으로 풀이된다.

알리바바는 최근 자체 개발한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인 ‘알리윈’을 통한 수익창출에 집중하고 있다. 알리윈을 통해 거둬들인 영업수익은 6개월 연속 세 자릿수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으며, 디지털 미디어와 오락매체 영업수익 또한 302%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알리윈은 마이크로소프트(MS)의 Azure, 아마존의 AWS와 함께 3A로 불리며 세계 3대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으로 평가 받고 있다. 아울러 중국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에서 50%에 달하는 절대적인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AWS, Azure, 텅쉰윈(騰訊雲), 바이두윈(百度雲), 화웨이윈(華為雲) 등의 점유율을 합친 것과 맞먹는 수준이다.

바이두는 전체 영업수익의 90%를 차지하는 온라인 광고 수익에서 하락세를 기록했다. 2016년 3분기 기준 바이두가 거둬들인 전체 영업수익(182억5300만위안) 중 온라인 광고 수익은 전년동기대비 6.7% 하락한 164억9000만위안을 기록했다. 지난 2014년 1분기 이후 최초의 마이너스 성장이다. 핵심 수익원인 온라인 광고의 마이너스 성장은 바이두의 전체 영업수익 감소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 

◆ 텐센트 '큰손' 투자자로, 알리바바는 해외에 집중

그간 다양한 산업으로 문어발식 투자를 확장해온 세 기업의 지난해 대외투자 또한 활발했다.

라이노 데이터(Rhino Data)에 따르면 투자 건수로는 텐센트가 총 65건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알리바바 29건, 바이두 15건의 순이었다. 그 중 해외투자 비중으로는 알리바바가 34%로 가장 많았고, 알리바바(28%)와 바이두(20%)가 그 뒤를 이었다. 투자 유형에 따르면 알리바바와 바이두는 시리즈A 펀딩에, 텐센트는 B와C 펀딩에 활발히 참여했다.

대표적으로 알리바바의 경우 2013년부터 현재까지 최소 16개 산업 분야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단행했다. 알리바바가 가장 많이 투자한 산업은 인터넷산업으로 205억6000만달러의 투자 및 인수를 단행했다. 이어 소매판매(52억6000만달러), 소프트웨어(31억3000만달러), 식품(12억5000만달러), 교통(11억5000만달러), 가구(10억2000만달러), 오락(9억8000만달러), 기업지분참여(6억3000만달러), 광고(5억달러), 미디어(4억7000만달러), 컴퓨터(2억4000만달러), 기계(2억4000만달러), 상업서비스(2억3000만달러), 전자(6000만달러), 투자(4000억달러), 레저(2000만달러) 등이다.

◆ BAT 수난시대...부정부패, 회계부정, 표절시비 '도마 위' 

바이두는 일명 ‘웨이쩌시(魏則西∙21) 사건’으로 주가폭락 사태를 겪었다. 이는 희귀암을 앓고 있던 웨이쩌시라는 이름의 대학생이 바이두 검색엔진에서 추천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끝내 사망한 사건으로, 당시 엄청난 사회적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지난해 5월 1일 소식이 보도된 이후, 2일과 3일 바이두의 주가는 10% 넘게 곤두박질쳤고, 70억달러의 시총이 증발했다. 이와 함께, 바이두의 16.1%의 지분을 보유한 리옌훙(李彥宏) 대표의 개인재산 또한 56억위안 증발했다. 

지난해 바이두의 악재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4월 왕잔(王湛) 바이두 부총재가 직업윤리 위반으로 해고됐고, 11월 바이두의 최연소 부총재인 리밍위안(李明遠)이 부당거래 의혹에 사임하는 등 내부의 부정부패 문제가 바이두의 명성에 흠집을 남겼다. 

알리바바는 지난해 공시 재무제표의 투명성과 관련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조사를 받았다. 이 소식이 보도된 지난 5월 25일(미국 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알리바바의 주가는 6.82% 급락한 75.59달러에 마감됐다.

텐센트는 표절 악재에 휘말렸다. 지난해 7월 자유지전(自由之戰) 개발업체인 더우우(逗屋)그룹이 중국 최대 게임전시회인 차이나조이(ChinaJoy)에서 텐센트의 왕자영요(王者榮耀) 표절 의혹을 고발하면서 큰 논란을 일으켰다. 

 

[뉴스핌 Newspim] 배상희 기자(b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