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중국 > 마켓

2016년 중국 주식부자 리스트 발표, 1위는 BYD 왕촨푸

A주 시총 기준, 보안장비 인터넷분야 상위 휩쓸어

  • 기사입력 : 2017년01월09일 16:18
  • 최종수정 : 2017년01월10일 08: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6일 오후 5시06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황세원 기자] 2016년 중국 증시 A주 주식 부자 리스트가 발표됐다. 1위는 '글로벌1위 전기차업체'로 부상한 비야디(BYD)의 왕촨푸 회장이 차지하며 친환경자동차 열풍을 이어갔다. 인터넷동영상, 네트워크 등을 비롯해 자동차 사업까지 진출한 러스왕의 자웨팅 회장은 최근 주가 급락 등의 영향으로 2015년도 1위에서 한계단 하락한 2위를 기록했다. 한편 2016년 중국 증시 전반이 부진한 가운데 상위권 개인주주의 보유종목 시총규모는 전반적으로 위축된 모습을 보였다.

최근 중국 유력매체 정취안스바오(證券時報)는 2016년 12월30일 종가를 기준으로 ‘2016년 A주 시총기준 개인주주 순위’를 발표했다. 조사대상은 상장 1년이 채 되지 않은 신주를 제외한 A주상장종목의 개인주주로 2016년 3분기 기업별 주주현황을 기준으로 작성됐다.

◆ BYD 왕촨푸, A주 최고 주식왕 등극

‘2016년 A주 주식왕’ 왕좌의 자리는 글로벌 1위 전기차업체 비야디(BYD) 왕촨푸회장에 돌아갔다.

왕촨푸회장은 2015년에는 2위를 기록했지만 2016년에는 보유주식 시총규모가 255억위안을 기록하며 러스왕(乐视网) 자웨팅회장(244억위안)을 꺾고 1위에 올랐다.

2016년 왕촨푸 BYD회장의 BYD 보유주식수는 5억1200만주로 2015년과 같았고 보유주식 시총규모도 2015년 330억위안 대비 오히려 약 80억위안이 감소했지만, 러스왕 주가가 상대적으로 크게 하락하면서 반사효과를 입었다는 분석이다.

실제 러스왕은 2016년 하반기 공격적 사업확장에 따른 투자비용확대, 부채상환능력 악화 등의 영향으로 주가가 급락했다. 2016년 러스왕의 연간 주가 하락폭은 39%로 BYD 보다 17%포인트 더 하락했다. 이에 따라 자웨팅 러스왕회장의 보유주식 시총이 쪼그라들었고 자웨팅회장은 2015년 대비 한계단 주저앉은 2위에 안착했다.

중국유력매체 왕이차이징(網易財經)은 전문가 인터뷰를 통해 “2016년 A주 증시 전반이 부진했던 가운데 주가가 ‘덜’ 하락한 기업이 선방했다”며 “지난해 러스왕 주가가 4.2%만 덜 하락했어도 자웨팅 회장이 1위를 수성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2015년 A주 주식왕’에서 상위 30위권에 포함된 기업 가운데에는 하이캉웨이스(海康威視)와 둥팡위안린(東方園林)이 유일하게 2016년에 주가 상승세를 기록했다.

보안장비업체 하이캉웨이스의 궁훙자(龔虹嘉) 부회장은 지난해 하이캉웨이스 지분 1억2000만주를 매각하는 등 지분 매도규모가 컸지만 2016년 하이캉웨이스 주가가 6.1% 상승하면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2015년 하이캉웨이스는 8위를 기록한바 있다.

부동산업체 둥팡위안린의 허차오뉘(何巧女) 회장도 2015년에는 28위에 머물렀으나 2016년 둥팡위안린 주가가 34% 상승하면서 2016년도에는 6위로 껑충 뛰었다.

한편 상위 20위 개인주주 보유종목 가운데 18개 기업의 주가하락폭은 10% 이상을 웃돌았다. 이 중에서도 하락폭이 컸던 기업은 둥팡차이푸(東方財富), 신웨이지퇀(信威集團), 스지신시(石基信息), 아오페이위러(奧飛娛樂) 등으로 누적 주가하락폭은 40%에 달했다.

◆ A주 주식왕 전반적인 시총규모 축소

2016년 A주 주식왕 순위를 보면, 전년도 대비 전반적인 시총규모가 줄었다는 특징이 두드러졌다.

실제 2016년말 종가 기준 A주 보유종목 시총이 억위안 이상인 개인주주는 5268명으로 2015년 5507명 대비 239명이 감소했다. 중국유력매체 정취안스바오(证券时报)에 따르면 보유종목 시총이 100억위안대인 개인주주의 경우 2016년에는 24위에 해당하지만 2015년 순위에서는 40위권내외로 대폭 밀려난다.

‘A주 주식왕’ 보유종목의 시총규모가 전반적으로 쪼그라든 주요인으로는 주가하락, 주주지분매각 등이 꼽혔다.

특히 2016년 A주 주요증시가 부진한 가운데 전반적으로 ‘부(富)’가 증발했던 것이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2016년 12월 30일 종가 기준으로 볼 때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는 연초대비 12%, 19%가 하락했으며 창업판지수는 무려 27%가 하락했다.

한편 A주 주식왕 상위 100명의 보유주식 시가총액은 8731억위안으로 이는 전체 A주 시총의 2%를 차지한다.

 

[뉴스핌 Newspim] 황세원 기자 (mshwangs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