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스포츠 > 야구

롯데 자이언츠 ‘MLB 출신 타자’ 앤디 번즈 영입, 레일리와는 재계약... 외인선수 구성 완료

  • 기사입력 : 2017년01월08일 11:26
  • 최종수정 : 2017년01월08일 11: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롯데 자이언츠 ‘MLB 출신 타자’ 앤디 번즈 영입, 레일리(사진)와는 재계약... 외인선수 구성 완료. <사진= 뉴시스>

롯데 자이언츠 ‘MLB 출신 타자’ 앤디 번즈 영입, 레일리와는 재계약... 외인선수 구성 완료

[뉴스핌=김용석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새 외국인 타자 앤디 번즈를 영입하는 등 외국인 선수 구성을 완료했다.

롯데 자이언츠는 8일(한국시간) 앤디 번즈와 총액 65만달러(약 7억8000만원, 계약금 5만달러에 연봉 60만달러)에 도장을 찍었다.

앤디 번즈는 지난 2011년 토론토에 입단해 마이너리그 통산 6시즌 동안 610경기에 출장, 타율 0.264 55홈런 283타점 87도루를 기록했다. 특히 키 185㎝, 몸무게 95㎏의 번즈는 2016시즌 메이저리그에 데뷔하기도 했지만 10경기에 출장, 무안타에 머물렀다.

롯데는 “번즈가 2루가 주 포지션이지만 내야 전 포지션을 두루 소화할 정도로 뛰어난 수비와 송구능력을 갖췄다”고 소개했다.

또한 롯데 자이언츠는 투수 레일리와 재계약했다. 롯데는 레일리와 지난해보다 25% 인상된 연봉 85만달러에 사인했다. 레일리는 2016 시즌 31경기에 출전해 184⅔이닝을 투구, 8승 10패 평균자책점 4.34를 기록했다.

이로써 롯데는 지난해 12월 계약한 투수 파커 마켈에 이어 2017시즌 외국인 선수 계약을 모두 끝냈다.

 

[뉴스핌 Newspim] 김용석 기자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