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스포츠 > 배구

곽희주 14년 현역 축구선수 마침표... 수원 삼성 “유스팀 지도자 제안했지만 사양”

  • 기사입력 : 2017년01월05일 18:00
  • 최종수정 : 2017년01월05일 1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곽희주 14년 현역축구 마침표... 수원 삼성 “유스팀지도자 제안했지만 사양”. <사진= 수원 삼성>

곽희주 14년 현역 축구선수 마침표... 수원 삼성 “유스팀 지도자 제안했지만 사양”

[뉴스핌=김용석 기자] 36세의 곽희주가 프로 생활을 마치고 현역에서 은퇴한다.

수원 삼성은 5일 “헌신과 투지의 상징인 'No.29 곽대장' 곽희주가 수원에서만 13년 간의 선수 생활을 마감하고 축구 인생의 후반전을 시작한다”며 은퇴 소식을 공식 발표했다.

수원은 “곽희주에게 유스팀 지도자를 제안했지만 새로운 도전에 나서고 싶다며 구단의 제의를 사양했다. 그러나 최대한 예우를 다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예우에 대해서는 2017년 K리그 개막전 일정이 확정된 후 조율할 계획이다.

곽희주는 지난 2003년 수원에 입단, K리그에 데뷔했다. 이후 14년간의 프로축구 생활중 2014년 일본 J리그 FC도쿄 유니폼, 2015년 카타르의 와크라에 몸을 담기도 했다. 이후 곽희주는 2015년 3월 자유계약선수(FA) 신분으로 수원과 플레잉 코치로 계약, 친정팀에 복귀해 21골 6도움을 기록했다.

 

[뉴스핌 Newspim] 김용석 기자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