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닭띠 부모' 되는 ★…장윤주·김성은·박효주·박명수·심이영 "2024년에 학부모로 만나요"

  • 기사입력 : 2017년01월05일 15:12
  • 최종수정 : 2017년01월05일 15: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현경 기자] 스타들의 2세 소식이 새해부터 이어지고 있다. 첫 아이를 낳은 기쁨부터 둘째까지 얻게된 스타들의 이야기에 관심이 쏠린다. 닭띠 자녀와의 만남을 준비하고 있는 스타, 2024년에 함께 학부모가 되는 스타들을 모아봤다.

가장 먼저 ‘닭띠’ 부모가 된 소식을 전한 건 모델 장윤주(37)다. 장윤주는 결혼 1년 만에 임신해 지난 2일 딸을 낳았다. 현재 산모와 아이는 모두 건강한 상태다. 장윤주는 “좋은 부모가 되어 행복한 가정을 꾸려나가겠다”고 전했다. 

바로 다음 날인 3일, 어반자카파의 박용인(29)이 아빠가 된 소식을 전했다. 박용인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건강하게 낳아줘서 고마워. 아들램. 예쁘게 낳아줘서 고마워. 평생 너희 둘에게 희생하며 살게”라며 아들과 아내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담아 글을 남겼다. 4일에도 박용인은 아들 ‘브룽이’(태명)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벌써 ‘아들 바보’ 면모를 보였다.

배우 박효주(35)는 오는 2월 출산 예정이다. 2015년 12월 1세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한 박효주는 4개월 만에 임신, 지난해 8월 기쁜 소식을 전했다. 당시 박효주는 SBS 드라마 ‘원티드’ 촬영 중이었음에도 태교와 일을 병행했다. 현재 출산을 앞두고 막바지 태교에 전념 중이다.

탤런트 김성은(34)과 축구선수 정조국(34)은 둘째 소식을 전했다. 결혼 6년 만에 둘째를 가진 김성은은 출산 전까지 바쁘게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김성은은 지난해 방송된 MBC ‘진짜사나이’에 출연해 “첫째가 둘째를 원한다”며 임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후 지난 12월 둘째 임신 사실을 알려지면서 김성은을 향한 팬들의 축하 인사가 쏟아졌다.

장윤주, 정조국과 김성은 부부, 2016 연예대상에서 둘째 소식을 전하는 박명수, 득남 소식을 전한 박용인(위부터 시계방향) <사진=장윤주·김성은·박용인 인스타그램, KBS 2TV '2016 연예대상' 캡처>

방송인 박명수(47)는 2016 KBS 연예대상에서 둘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이날 라디오DJ상을 수상한 박명수는 소감 도중 “상 받을 기회가 더 없을 거 같아서 여기서 말씀드린다. 47세 나이에 둘째를 갖게 됐다. 살면서 이렇게 행복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아내가 지금 입덧으로 누워있다. 눈물 날 정도로 너무 미안하다. 민서(첫째)도 방송을 보고 있을텐데 아빠는 민서, 엄마, 새로 태어날 동생 사랑합니다. 여보, 내가 많이 도와줄게요. 너무 고맙습니다”라며 가족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후 박명수는 자신이 진행하는 KBS 쿨FM ‘라디오쇼’에서 “첫째 민서를 낳을 때는 잘 몰랐다. 아이가 10개월 지나면 태어난다고만 생각했는데 직접 느끼고 나니 아이를 낳는 것은 최고의 선물이다. 동시에 여자분들이 얼마나 힘든지 알게 됐다”면서 “내가 일을 줄여서라도 육아에 더 신경을 써야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스타부부 최원영(41)과 심이영(37)도 둘째 소식을 전했다. 결혼 3년 만에 둘째를 가진 두 사람은 4일, 임신 3개월에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심이영은 현재 MBC ‘불야성’ SBS ‘푸른바다의 전설’ JTBC ‘솔로몬의 위증’까지 무려 세 작품에 참여중이다. 임신 중에도 작품 활동을 활발하고 하고 있는 상황. 이에 대해 심이영의 소속사는 “작품이 끝나면 태교에 전념할 것”이라며 “제작진의 배려로 건강상 큰 무리 없이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최원영과 심이영은 올해 8월 둘째와 만날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이현경 기자(89hklee@newspim.com)

페이스북 바로가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