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2017 공연] 창작뮤지컬부터 브로드웨이팀의 내한공연까지…다양한 볼거리의 향연

  • 기사입력 : 2017년01월04일 08:00
  • 최종수정 : 2017년01월04일 13: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2017년에 개막하는 '데스노트' '영웅' '지킬앤하이드' (왼쪽부터 차례대로) <사진=씨제스컬쳐·(주)에이콤·오디컴퍼니>

[뉴스핌=이지은 기자] 지난해 연말에는 대작들이 연달아 개막했다. ‘아이다’ ‘오! 캐롤’ ‘몬테크리스토’ ‘팬텀’ ‘보디가드’까지. 두터운 팬 층을 확보해놨던 작품과 새롭게 선보인 작품들이 막을 올리면서, 다시금 공연계가 활기를 띄고 있다.

2017년 공연계도 지난해 탄력을 받아 더할 나위 없이 화려하다. 창작부터 브로드웨이팀의 내한 공연들이 관객들과 만날 준비를 마쳤다.

◆초연부터 재연‧삼연까지…입지 굳힌 창작 뮤지컬
라이선스공연 못지않게 창작뮤지컬도 제대로 칼을 갈았다. 다양한 작품들이 성공적인 초연 이후 재연, 삼연까지 연달아 막을 올린다. 정유년 새해에 먼저 막을 여는 것은 ‘데스노트’이다.

‘데스노트’는 일본 만화 원작으로, 라이토가 우연히 사신이 떨어트린 데스노트를 주우면서 정의의 심판을 결심하고 새로운 세상의 신이 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당시 만화는 예측 불가능한 두 주인공의 두뇌 싸움을 긴박감 넘치게 표현하면서 누적판매량 3000만부를 돌파하면서 엄청난 마니아층을 만들기도 했다.

'데스노트' 주인공들의 캐릭터 콘셉트 <사진=씨제스컬쳐>

만화의 인기와 달리, 뮤지컬 ‘데스노트’는 초연 때는 다소 호불호가 나뉘면서 다소 굴욕을 맛보기도 했다. 재연에는 이를 만회하기 위해 더욱 화려해진 라인업으로 관객들을 찾아왔다. 김준수는 초연 때와 마찬가지로 엘(L)로 활약한다.

라이토는 한지상, 사신 류크는 강홍석, 미사에는 벤, 렘은 박혜나가 원캐스트로 이름을 올렸다. 다만 3주라는 짧은 시간동안 공연을 한다는 점이 팬들에게 큰 아쉬움으로 다가온다.

안중근 의사 의거일 100주년을 기념해 기획된 창작뮤지컬 ‘영웅’도 탄탄한 스토리와 새로운 라인업으로 관객들을 맞이하기 위해 막바지 준비를 하고 있다. ‘영웅’은 작품을 통해 조국을 위해 기꺼이 한 목숨 바치는 너무도 당당한 영웅의 면모와 고뇌하고 두려움에 떠는 한 인간으로서의 ‘안중근’을 표현했다.

특히 ‘영웅’의 히어로 정성화를 시작으로 안재욱, 이지훈, 양준모가 안중근으로 분한다. 그와 대립하는 이토 히로부미에는 김도형, 이정열, 윤승욱 등 내로라하는 뮤지컬 배우들이 활약한다.

창작뮤지컬 '영웅'에서 열연을 펼치는 배우들의 모습 <사진=뮤지컬 '영웅' 스팟 영상 캡처>

상반기 공연 이후, 하반기에도 다양한 작품들이 개막을 앞두고 있다. 총제작비 250억 원이 투입된 창작 뮤지컬 ‘마타하리’도 초연 이후 1년 만에 관객과 다시 만난다.

이 작품은 제1차 세계대전 중 이중 스파이 혐의로 프랑스 당국에 체포돼 총살당한 아름다운 무희 마타하리의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 또 웹툰을 원작으로 한 ‘신과 함께-저승편’도 초연 성공에 힘입어 재연까지 성공시켰다.

‘신과 함께-저승편’은 과로로 죽은 평범한 소시민 김자홍이 저승에서 만난 국선 변호사 진기한을 만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을 거치며 재판을 받는 이야기와 한을 풀지 못해 이승을 떠도는 원귀를 저승으로 데려가려는 저승삼차사 강림도령과 덕춘, 혜원맥의 이야기를 교차하며 풀어내, 한계가 있는 무대표현을 시각화가 완벽히 성공시키며 호평을 받기도 했다.

◆대작의 향연…브로드웨이팀의 내한
정유년에 눈여겨 볼 점은 브로드웨이팀의 내한 공연이 줄지어 이어진다는 것이다. 내한 공연인 만큼, 작품 또한 굵직하다. ‘지킬 앤 하이드’와 ‘드림걸즈’ ‘시카고’가 그 주인공이다.

'지킬앤하이드' 브로드웨이팀의 공연 <사진=오디컴퍼니>

‘지킬 앤 하이드’는 지난해 대구 공연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월드 투어에 나섰다. 이 작품은 익히 알려진 대로 과학자 헨리 지킬이 정신병 환자를 치료하는 연구를 시작하면서 자아가 분열되는 내용을 담았다.

3월에는 ‘지킬 앤 하이드’와 더불어 ‘드림걸즈’의 브로드웨이팀도 국내에 처음으로 내한해 공연을 펼친다. 앞서 비욘세, 제니퍼 허드슨, 제이미 폭스가 출연한 영화로 유명세를 탄 바 있다.

뮤지컬 ‘드림걸즈’는 오랫동안 사랑 받았던 ‘드림걸즈’의 넘버들을 오리지널 사운드로 직접 만나 볼 수 있으며, 본 고장의 오리지널 소울과 R&B, 그루브, 폭발적인 에너지에 압도당하는 최고의 무대로 완성시킬 예정이다.

더욱이 ‘드림걸즈’는 아프리칸 아메리칸으로만 구성된 캐스트로 진정한 음악의 진수를 경험할 수 있다는 점에서 다른 내한공연과 차별점을 두고 있다.

두 작품이 끝난 후에는 ‘시카고’가 열기를 이어간다. ‘시카고’는 오지지널팀이 2년 만에 앙코르 무대를 갖는다. 불륜을 저지른 남편과 동생을 살해하고 교도소에 들어온 벨마 켈리, 불륜남에게 버림받자 그를 죽인 록시 하트가 재판을 유리하게 이끌기 위해 배심원과 언론을 상대로 펼치는 이야기로, 자극적이지만 미국 사법제도를 신랄하게 꼬집으며 웰메이드 작품으로 꼽히기도 했다.

[뉴스핌 Newspim] 이지은 기자 (alice09@newspim.com)

페이스북 바로가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