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삼성화재, 노재욱 빠진 현대캐피탈 상대로 올 첫승 ‘프로배구 4위 점프’... 여자부 IBK기업은행은 4연패 탈출

  • 기사입력 : 2016년12월28일 21:22
  • 최종수정 : 2016년12월28일 21: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삼성화재, 노재욱 빠진 현대캐피탈 상대로 올 첫승 ‘프로배구 4위 점프’... 여자부 IBK기업은행은 4연패 탈출. <사진= 삼성화재 배구단>

삼성화재, 노재욱 빠진 현대캐피탈 상대로 올 첫승 ‘프로배구 4위 점프’... 여자부 IBK기업은행은 4연패 탈출

[뉴스핌=김용석 기자] 삼성화재가 현대캐피탈(4전 1승)을 상대로 올시즌 첫 승리를 일궈냈다.

삼성화재는 28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4라운드에서 현대캐피탈을 상대로 3-1(25-23 25-23 14-25 25-18) 승리, 승점 29로 4위로 올라섰다.

이날 양팀은 주전 선수가 1명씩 빠진 채 경기를 시작했다. 현대캐피탈의 주전 세터 노재욱은 허리 부상으로 빠졌고 삼성화재의 박철우는 독감에 걸려 결장했다. 노재욱의 빠진 빈자리는 컸다. 현대캐피탈은 이날 문성민이 24득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톤이 5득점에 그쳐 타이스(36점)가 맹활약한 삼성화재를 당해내지 못했다.

양팀은 1세트부터 치열한 승부를 벌였다. 무려 17차례나 거듭된 무승부 끝에 승부는 갈렸다. 23-23 상황서 타이스의 백어택으로 기나긴 동점 승부를 돌린 삼성화재는 상대 톤의 공격 범실로 기선을 제압했다.

2세트에서도 현대캐피탈은 문성민이 15점을 올리며 분전했으나 톤이 득점 0을 기록해 힘이 부쳤다. 이번에도 타이스는 세트포인트서 연속 공격을 성공키며 존재를 과시했다. 타이스는 2세트까지 20득점을 기록했다.

현대캐피탈은 3세트 들어 문성민과 함께 신영석, 최민호, 하수봉 공격이 살아나며 반전을 모색, 세트를 만회했다.

마지막 세트 들어 삼성화재는 타이스의 공격과 블로킹으로 8-2로 앞서 나갔다. 격차를 유지한 삼성화재는 매치포인트에서 타이스의 백어택과 문성민의 스파이크 아웃으로 승리를 장식했다. 타이스는 4세트서 11득점을 기록하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여자부에서는 IBK기업은행이 4연패에서 탈출했다.

IBK기업은행은 인삼공사를 상대로 3-1(17-25 25-14 25-23 27-25)로 승리, 4라운드 첫 경기를 기분좋게 시작했다. 기업은행은 승점 29로 2위 현대건설(승점 29)에 다승에 밀린 3위를 유지했다.

이날 기업은행은 리쉘이 24점, 김희진 23점, 박정아가 21점으로 팀 승리를 도왔다.

 

[뉴스핌 Newspim] 김용석 기자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