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SK머티리얼즈, 일본 쇼와덴코와 합작법인…식각가스 시장 공략

산업가스·프리커서 이어 식각가스로 사업확장

  • 기사입력 : 2016년12월18일 16:00
  • 최종수정 : 2016년12월18일 1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방글 기자] SK머티리얼즈가 일본 쇼와덴코(Showa Denko)사와의 합작법인(JV)을 통해 식각(蝕刻)가스 분야로 사업확장에 나선다.

SK머티리얼즈가 일본 쇼와덴코사와 합작법인을 설립, 식각가스 분야로 사업 영역을 넓힌다. <사진=SK머티리얼즈>

SK머티리얼즈는 일본 쇼와덴코사와 1년 여간의 합작사업 검토를 거쳐 18일 생산∙판매를 위한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합작법인 사명은 SK쇼와덴코로, 지분율은 SK머티리얼즈가 51%, 일본 쇼와덴코가 49%이다. 초기 투자금액은 210억원 규모이며 양사는 식각가스 수요 증가에 맞춰 지속적인 증설 투자를 실행할 계획이다.

식각가스는 실리콘 웨이퍼 상의 필요 부분만 남겨두고 나머지 물질을 제거하는 과정에 사용되는 특수 가스다. 향후 반도체 미세화 공정 및 3D낸드 확산에 따라 식각가스 수요가 급증할 전망이다.

그 중에서도 SK쇼와덴코가 생산할 CF계 가스는 3D낸드 적층화에 따라 사용량이 빠르게 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CF계 식각 가스의 시장규모는 2016년 2500억원 수준으로 일부 제품의 경우 현재 공급 수준을 유지할 때 당장 내년 하반기부터 공급 부족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SK머티리얼즈는 식각가스 분야 최고 수준의 기술을 가진 쇼와덴코사와의 합작법인을 통해 식각가스 시장 조기 진입이 가능해졌다고 평가하고 있다.

종합 소재기업인 쇼와덴코는 CF계 식각가스 글로벌 1위 기업으로 시총은 2조5000억원 수준이다. 또한 불소계 특수가스 전 제품 라인업과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북미∙유럽∙중국 등에 판매망을 보유하고 있다.

합작법인은 경북 영주의 SK머티리얼즈 공장 내에 CH3F(플루오르메탄) 1차 생산설비 20t을 내년 8월까지 건설 완료하고, C4F6(육불화부타디엔) 등 고부가 CF계 가스 사업도 순차적으로 추진한다. SK머티리얼즈와 쇼와덴코사는 향후 3D 낸드 확산에 발맞춰 생산 설비 증설에 나설 예정이며 중국 등 글로벌 설비 확장뿐 아니라 다양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사업을 추진하는 데 있어서도 적극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NF3(삼불화질소)와 WF6(육불화텅스텐) 세계 시장점유율 1위인 SK머티리얼즈는 지난 2월 출범 이후 채 1년이 안 되는 시간 동안 발빠른 사업확장에 나서고 있다. 지난 4월 SK에어가스를 인수해 산업가스 사업에 진입했으며 5월에는 합작법인인 SK트리켐을 설립해 프리커서 분야로도 진출했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SK쇼와덴코 설립으로 제품 다각화에 성공, 종합반도체 소재 기업으로의 성장이 궤도에 오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SK머티리얼즈는 사상 최대 실적 갱신을 이어가며 올해 3분기 1237억 원의 매출과 406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는 SK주식회사로 인수되기 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36.5%, 25% 급증한 것이다. SK머티리얼즈는 향후에도 미국과 일본 등 반도체 소재 선도국 업체들과도 추가적인 사업 협력관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뉴스핌 Newspim] 방글 기자 (bsmil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