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이탈리아 블렌딩 올리브오일 '레 페레' 국내 공식 론칭

  • 기사입력 : 2016년12월08일 14:04
  • 최종수정 : 2016년12월08일 14: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영화 ‘천공의 성 라퓨타’의 배경인 이탈리아 남부 ‘마테라(Matera)’와 조화를 이룬 ‘레 페레’ 올리브오일. 4가지 올리브가 절묘하게 블렌딩 돼 8초 동안 4가지 맛을 느낄 수 있다. <사진=레 페레>

[뉴스핌=박지원 기자] 이탈리아 명품 올리브오일 ‘레 페레(Le Ferre)’가 한국에 상륙한다.

레 페레 측은 8일 이탈리아 올리브오일 ‘레 페레’를 한국 시장에 공식 론칭한다고 밝혔다.

4대째 이어 내려오는 전통 비법으로 얻어지는 ‘레 페레’ 올리브 오일은 4가지 품종을 절묘하게 블렌딩해 8초 동안 4가지 맛을 경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루꼴라 같은 이국적인 채소를 갈아놓은 듯한 신선한 맛을 시작으로 아몬드의 고소한 맛, 호두의 쌉싸름한 맛은 물론 목 넘김 직전에 살짝 올라오는 매콤한 맛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맛을 느낄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레 페레’는 이탈리아인들이 이구동성으로 꼽는 최고의 산지이며, 이탈리아 올리브 생산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풀리아(Puglia) 주에서 만들어진다.

특히 ‘레 페레’ 올리브 농장은 지중해를 마주한 절벽 위에 위치하고 있는데, 1년 내내 신선한 공기가 지속적으로 유입이 돼 과즙이 풍부한 올리브가 생산되기에 최적의 환경으로 꼽히고 있다.

회사 측은 “올리브오일은 와인과 마찬가지로 환경에 의해 품질이 크게 좌우된다”면서 “올리브오일이 생산되는 지역, 기후, 토양, 품종 등 떼루아(Terroir, 환경)가 맛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라고 전했다. 

‘레 페레’ 올리브 오일은 영국의 스타 셰프 제이미 올리버와 테오 랜달은 물론 유럽의 인기 TV 프로그램인 ‘마스터 셰프’의 심사위원, 안토니오 칸나바치울로 등 미슐랭 2스타 급 셰프들이 애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핌 Newspim] 박지원 기자 (pjw@newspim.com)

페이스북 바로가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