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국정교과서 초본에 박근혜·박정희 사진 실렸었다” 김병욱의원 “탄핵과 함께 당장 폐기해야”

  • 기사입력 : 2016년12월06일 10:52
  • 최종수정 : 2016년12월06일 10: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국정교과서 초본에 박근혜·박정희 사진 실렸었다” 김병욱의원 “탄핵과 함께 당장 폐기해야”. <사진= 김병욱 의원실>

“국정교과서 초본에 박근혜·박정희 사진 실렸었다” 김병욱의원 “탄핵과 함께 당장 폐기해야”

[뉴스핌=김용석 기자] 국정교과서에 박근혜 대통령의 사진이 실렸던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의원(경기도 성남시 분당을)은 국사편찬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1차 수정본인 개고본의 대통령 사진 자료를 6일 공개했다.

김병욱 의원은 박근혜대통령의 유네스코 특별연설 사진과 박정희대통령의 5.16쿠데타 이후 1963년 제5대 대통령 취임식 사진을 게재했다고 밝혔다.

박근혜정부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사업을 추진하면서 박근혜대통령 자신이나 박정희 대통령의 업적을 홍보하는 교과서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고 했지만 1차 수정본인 개고본까지 박근혜대통령 본인의 대외활동 사진과 박정희대통령 취임식 사진을 게재한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교과서에 현 대통령의 사진을 싣는 것은 유례가 없는 일로 결국 자신의 사진과 자신의 아버지를 미화하고 칭송하기 위한 시도로 보인다.

하지만 교육부와 국사편찬위원회는 국정농단 사태가 붉어진 10월 이후, 마지막 심의 단계에 박근혜 대통령 사진과 박정희 대통령 사진을 뺀 것으로 알려졌다.

김병욱의원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사업은 그야말로 박정희를 미화하고 ‘박근혜의, 박근혜에 의한, 박근혜를 위한 박근혜 가족 교과서로’로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밀어부친 사업이다. 교과서에 실려야 할 내용은 박근혜대통령의 대외 업적이 아니라 치욕적인 국정농단이다. 국정 역사교과서는 12월 9일 박근혜 탄핵과 함께 당장 폐기되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박정희 전 대통령. <사진= 김병욱 의원>

 

[뉴스핌 Newspim] 김용석 기자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