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스포츠 > 골프

[EPGA]왕정훈, 시즌 신인왕 사실상 확정…투표로 결정돼  

  • 기사입력 : 2016년11월21일 08:28
  • 최종수정 : 2016년11월21일 08: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종달 골프전문기자]왕정훈(21)이 유럽프로골프(EPGA) 투어 2016시즌 신인왕을 사실상 확정했다.

왕정훈은 20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주메이라CC(파72·7675야드)에서 열린 EPGA투어 시즌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DP 월드투어 챔피언십(총상금 800만 달러) 마지막 4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쳐 합계 10언더파 278타로 공동 17위에 올랐다.

왕정훈 <사진=ISM asia>

시즌 2승인 왕정훈은 시즌 신인왕 경쟁자 리 하오퉁(중국)이 합계 6언더파 282타, 공동 30위에 머물려 올해 신인 가운데 상금랭킹이 가장 높다. 이 대회 직전까지 왕정훈은 상금랭킹 15위였다.

EPGA투어 신인왕은 투어 사무국과 R&A, 골프기자협회 투표로 선정된다. 하지만 대부분 상금랭킹인 두바이 레이스 순위가 가장 높은 선수가 받아왔다. 왕정훈은 두바이 레이스 순위 16위를 기록하며 23위인 리 하오퉁을 제쳤다.

지난 시즌에는 안병훈(25·CJ)이 신인상을 받았다.

시즌 EPGA투어 상금왕은 헨릭 스텐손(스웨덴)이 차지했다. 스텐손은 시즌 상금 414만 8402 유로로 373만 유로인 올해 마스터스 우승자 대니 윌릿(잉글랜드)에 앞섰다.

스텐손은 이번 대회에서 12언더파 276타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과 함께 공동 7위에 올랐다.

매슈 피츠패트릭(잉글랜드)은 DP 월드투어 챔피언십에서17언더파 271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안병훈은 이 대회에서 11언더파 277타를 쳐 공동 13위에 머물렀다.  

 

[뉴스핌 Newspim] 이종달 골프전문기자 (jdgolf@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