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중국 IT업계 30대 '흙수저 출신' 부호 돌풍

자수성가 부호 21인, 게임 분야 창업자 가장 많아

  • 기사입력 : 2016년11월07일 11:29
  • 최종수정 : 2016년11월07일 11: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11월 3일 오전 11시37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서양덕 기자] 중국 바링허우(80後, 1980년대~1989년 출생자)들이 신기술 뉴비즈 분야 사업에서 큰 성공을 거두며 중국 재계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바링허우 부자들의 적지않은 수가 '흙수저 출신'의 자수성가형 사업가들로 알려졌다. 중국의 자수성가형 부호 중에는 왕치청(王麒誠 36)-우옌(吳艷 35) 부부가 보유한 자산이 가장 많았다.

중국 후룬연구원(胡潤研究院)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6 중국 바링허우 부자’는 총 68명으로 이들 가운데 21명이 자수성가형 부호로 나타났다. 뉴비즈 스타트업으로 벼락부자가 된 이들 21명의 총자산은 1595억위안(27조원), 1인 평균자산은 76억위안(1조3000억원)에 육박했다.

왕치청(王麒誠 좌)-우옌(吳艷 우) 부부는 중국 후룬연구원이 발표한 '2016년 80허우 자수성가형 부호' 중 1위를 기록했다. <사진=바이두(百度)>

중국 80허우 자수성가형 부호 21인 중 1위를 차지한 왕치청-우옌 부부의 자산은 총 245억위안(4조원)이다. 왕치청은 2002년 종합투자 기업 한딩위요우(漢鼎宇佑)를 설립한 후 10년 만에 이를 저장성 500강 민영기업으로 성장시키며 항저우가 주목하는 차세대 기업인으로 떠올랐다. 그의 부인 우옌은 왕치청의 대학 동창으로 결혼 후 한딩위요우의 실질적인 회사 경영을 맡고 있다. 현재 한딩위요우 시가총액은 약 4조위안(679조원)으로 추산되고 있다.

왕치청과 동년배 청년사업가인 왕타오(汪滔 36) DJI 회장의 자산은 240억위안이다. 드론 원년으로 불리는 2016년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DJI와 함께 그의 자산도 덩달아 늘어났다. 현재 DJI의 기업가치는 100억달러(11조원)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DJI제품의 세계 드론 시장점유율은 70%에 육박한다.

청웨이(程爲 33) 디디추싱(滴滴出行 택시호출앱) 대표는 지난 4년간 애플 등 굵직한 기업들로부터 73억달러(8조4000억원)라는 거액의 투자금을 끌어낸 중국 재계 ‘슈퍼 라이징 스타’다. 현재 그의 자산은 지난해보다 100% 오른 130억위안이다. 청웨이는 미국 스냅챗 공동 창업자인 바비 머피, 에반 슈피겔과 함께 가장 빠른 기간 내 자산 10억달러를 모은 자수성가형 CEO로 꼽힌다.

청웨이(程爲) 와 함께 자산순위 공동 3위에 오른 장방신(張邦鑫 36)은 80허우 부호 가운데 유일하게 교육 사업을 하는 기업인이다. 그는 2001년 쓰촨대를 졸업한 후 베이징대 대학원에 진학했다. 당시 용돈벌이 삼아 1인 과외를 하던 장방신은 이 과정에서 영감을 얻어 대학원 동기들과 함께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입시학원 ‘쉐얼쓰(學而思)’를 창업한다.

중국 사교육 시장 규모가 점차 확대되면서 쉐얼쓰는 대륙 제1의 교육기업이 됐고 2010년 뉴욕증시에도 상장했다. 2013년 장방신은 쉐얼쓰 상호명을 하오웨이라이(好未來 TAL Education)로 바꿔 대표직을 맡고 있다.

류뤄펑(劉若鵬) 광치사이언스 대표. <사진=바이두(百度)>

올해 자수성가 부호 순위에 첫 진입한 류뤄펑은(劉若鵬 33) 중국의 엘론 머스크로 불리는 ‘괴짜’ 기업인이다. 류뤄펑의 자산은 75억위안으로 21명 중 9위를 기록했다. 그는 중학생 때부터 수학, 과학 등 이공 계통에 뛰어난 자질을 보였다. 그는 27살 되던 해인 2010년 자신의 강점을 살려 선전에 IT 벤처회사를 설립했다.

류뤄펑은 사업 초기 돈이 없어 중고 장비에 의존해 겨우 실험을 이어가던 회사를 일으켜 6년 만에 ‘시진핑이 눈여겨보는’ 차세대 기업으로 만들었다. 그는 현재 과학산업 블루오션 선점을 위해 메타물질을 활용한 투명 망토 제작, 우주 여행 테마파크 설립 등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중국 인기 셀피 앱 메이투(美圖)를 설립한 우신훙(吳欽鴻 32)도 올해 처음으로 자수성가 부호 순위에 올랐다. 그는 2008년 회사 설립 후 긴 시간 동안 운영난을 겪기도 했지만 7년 만에 앱 이용자수 10억명을 기록, 회사 잠재력을 터뜨리며 자산도 52억위안까지 늘어났다. 그의 고향에서는 우신훙을 ‘샤먼(廈門)의 자랑’으로 칭송하고 있다.

부호순위 21위를 기록한 장이밍(張一鳴 33)은 전체 기업인 중 가장 최근인 2012년 뉴스포털 스타트업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를 설립했다. 그는 중학교 때부터 일주일에 30개 신문을 정독할 정도로 ‘신문읽기’를 즐겼다. 진르터우탸오는 그의 열렬한 취미활동이 직업으로 연결된 결과물이기도 하다. 진르터우탸오는 빅데이터로 독자의 취향을 반영해 웹사이트에 뉴스를 배치하는 이용자 맞춤형 서비스를 하고 있다. 현재 이 회사의 하루 평균 사이트 이용자수는 5000만명에 달하며 기업가치는 80억달러 수준이다.

한편 보고서에 따르면 자수성가 부호 21명 중 4분의 1에 해당하는 5명은 온라인 게임 회사를 창업한 게임 업계 종사자들이다. 자산 순위 9위를 기록한 린치(林奇 34)와 16위 주웨이쑹(朱偉松 34)은 2009년 상하이에 요우주왕뤄(遊族網絡)을 공동 창업했다. 잉수링(應書嶺 35)은 2015년 잉슝후위(英雄互娛), 천융루이陳湧銳 32)는 중국 게임의 메카 선전(深圳)에 성쉰다(盛迅達)를 설립했다. 이밖에 왕옌즈(王彥直)가 만든 가이야후위(蓋婭互娛)까지 이들 기업은 모두 게임 개발업체들이다.

80허우 자수성가 부호 21인의 평균 나이는 32.2세다. 이중 최고령은 36세로 왕치청 등 6명이고, 돤웨이(段威) 후이량커지(匯量科技 Mobvista 광고회사) 대표 가 31세로 최연소 자수성가 부호에 올랐다.

<자료=후룬연구원(胡潤研究院)> *샤오헝 스지화퉁 대표, 웨이전위 란딩터우쯔 대표는 얼굴이 공개되지 않아 회사로고로 대체.

[뉴스핌 Newspim] 서양덕 기자 (sy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