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중국 > 생생중국뉴스

중국 패션 트렌드 주도는 '한류', '판매왕'은 외국 스포츠 브랜드

패션 트렌드에 '한류' 영향 크지만 한국의류 마켓쉐어 적어
스포츠 레저 의류 소비 미국 유럽 브랜드 중심으로

  • 기사입력 : 2016년10월27일 11:10
  • 최종수정 : 2016년10월27일 11: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10월 26일 오후 5시16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강소영 기자] 중국 패션·의류 산업의 트렌드 변화에 한국 드라마와 스타 등 '한류'의 영향이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인기 한국 드라마에 출연한 유명 연예인이 착용한 의류,액세서리가 매번 '완판' 행렬을 이어가고 있는 데 따른 현상이다.

한편 올해 중국 패션업계에서는 스포츠 의류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중국 전자상거래 의류 분야 거래 순위 상위권을 미국, 독일 등 외국 브랜드가 휩쓸었다. 

중국 유명 경제전문매체 산하의 제일재경상업데이터센터(CBNData)와 알리바바그룹 산하 전자상거래 플랫폼 T몰(天猫 톈마오)이 23일 공동으로 발표한 '2016 글로벌 생활 소비 트렌드 보고(이하 '트렌드 보고')'에 따르면, 패션·의류 산업 관련 용품의 소비를 주도하는 주요 요인으로 '여성, 20~30대'가 꼽혔다.

관련 용품 소비 트렌드 변화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는 유명 스타, 특히 한국의 연예인과 드라마가 최근 몇 년 트렌드 변화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자상거래를 통한 관련 용품 소비에서 남성의 비중이 과거에 비해 월등히 높아졌고, 그 영향으로 스포츠 용품 소비가 두드러지게 늘어났다.

패션 의류 분야 전자상거래, T몰 영향력 절대적 

중국 패션 의류 분야 B2C(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 시장의 고속 성장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2017년 시장 규모는 1조위안을 넘어설 전망. 전자상거래 시장 성숙과 브랜드 선호도 상승과 함께 패션 의류 상품의 B2C 시장 성장속도는 다른 분야에 비해 빠르다.

또한 패션 의류 분야 전자상거래에서 알리바바 산하의 T몰이 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큰 것으로 집계됐다.

CBNData와 T몰에 따르면, 알리바바 그룹 전체 전자상거래 플랫폼의 연간 활성가입자 수는 4억 명을 넘어섰다. 그중 T몰에 입주한 브랜드 수량은 5만 개에 달한다.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쟁사 징둥,웨이핀후이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은 수치다.

2016년 패션 트렌드 특징: 스포츠 의류 수요 급증

패션 의류는 유행 변화가 가장 빠른 분야 중 하나다. '트렌드 보고'는 올해 소비자 소비성향 분석을 토대로 2016년 가을과 겨울 중국에서 유행할 패션 스타일을 예측했다.

무심한 듯 편하게 멋을 낸 스트리트 패션 스타일, 스포츠 스타일, 연령대에 상관없는 귀여운 스타일, 디테일하고 클래식한 스타일, 중국풍이 가미된 오리엔탈 스타일, 심플한 유니섹스 스타일 등이 가을과 겨울 시즌 중국에서 유행할 대표적 패션 트렌드로 예상된다.

이 중에서도 스포츠 스타일은 올해 리우 올림픽 등의 영향으로 전자상거래 의류 소비에서 가장 두드러진 증가세를 보였다. 2016년 온라인 의류 브랜드 순위에서 1~3위가 보두 스포츠 의류 브랜드다.

전자상거래에서 스포츠 의류의 소비는 2011~2015년 꾸준한 성장세를 지속해왔다. 특히 2015년을 기점으로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었고, 올해 들어서도 고속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와 여가 생활 수요 향상으로 스포츠 활동이 잦아지면서 스포츠 의류 수요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상생활과 스포츠 활동에서도 유행과 스타일을 중시하는 젊은 소비층이 늘고 있는 것.

또한 패션 의류 분야 전자상거래에서는 해외 브랜드의 인기가 압도적으로 높았다. 상위 1~15위 의류 브랜드 가운데 3개를 제외한 12개 브랜드가 모두 미국,영국,프랑스,독일 등 해외 브랜드로 집계됐다.

'유명 스타', '한류'가 패션 트렌드 주도

유명 연예인과 모델, 인기 한국 드라마에 등장하는 주인공이 패션 업계에 미치는 영향력은 매우 강력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오위안위안(高圓圓), 양미(楊冪), 판빙빙(范冰冰) 등 중국 유명 배우들이 드라마에서 착용하는 의류, 액세서리 등은 방송 후 판매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아시아 출신 모델로는 처음 빅토리아 시크릿 모델로 선정된 중국의 유명 모델 류원(劉雯) 스타일도 최근 온라인 패션 의류숍에서 인기가 치솟고 있다.

2014년 '별에서 온 그대'를 기점으로 한국 드라마와 한국 연예인이 중국 패션 의류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2014년 전지현 스타일이 중국 온라인 숍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끈 후 올해는 '태양의 후예'에 출연했던 송혜교 스타일 의류와 관련 상품의 온라인 판매액이 크게 늘었다.

넓은 중국 시장, 지역별 선호 패션 스타일도 달라

'트렌드 보고'에 따르면 중국 지역별 소비자의 선호 패션 스타일에서 차이를 보였다.

상하이, 베이징,광둥,톈진 등 대도시 소비자들은 성별과 연령에 상관없는 유니섹스 스타일 의류를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했다. 이들 대도시 여성 소비자들은 레이스, 리본 등 여성스러움이 강조된 의류보다는 활동성이 강조된 중성적인 의류 소비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스포츠 의류은 지역 구분 없이 중국 전역에서 모두 큰 인기를 얻었다.

 

 

[뉴스핌 Newspim] 강소영 기자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