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두산重, 1조원 규모 사우디아라비아 복합화력발전 수주

사우디 주베일 지역 파드힐리(Fadhili) 복합화력발전소 건설 공사

  • 기사입력 : 2016년10월07일 11:58
  • 최종수정 : 2016년10월13일 13: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조인영 기자] 두산중공업은 1조원 규모의 사우디아라비아 파드힐리(Fadhili) 복합화력발전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파드힐리 복합화력발전소 위치와 작년 준공한 라빅2 화력발전소 위치 표기. <사진=두산중공업>

파드힐리 복합화력발전소는 사우디 주베일(Jubail) 항구에서 북서쪽으로 85km 떨어진 파드힐리 가스 단지(Fadhili Gas Complex)에 전력과 열을 공급하는 플랜트로, 발전용량이 1519 MW에 달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두산중공업은 프랑스 에너지 전문기업 ‘엔지(ENGIE)’와 컨소시엄을 이뤄 이번 프로젝트 입찰에 참여했으며, 발주처인 사우디아라비아 전력청(SEC)과 국영석유회사 아람코로부터 최종 낙찰 통보를 받았다.

이번 수주는 설계에서부터 기자재 제작, 설치, 시운전에 이르기까지 전 공정을 일괄 수행하는 EPC 방식으로, 2019년 11월 말까지 프로젝트를 완료할 예정이다.

김헌탁 두산중공업 EPC BG장은 "이번 수주는 저유가 여파로 중동지역 플랜트 발주가 줄어들고 국내 건설사의 해외 수주가 부진한 가운데 거둔 성과이기에 더욱 큰 의미가 있다"며 "이번 수주를 통해 오는 2024년까지 약 4만MW 규모의 복합화력발전소를 추가로 건설할 예정인 사우디 발전시장에서 더욱 유리한 입지를 구축했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입찰에 참여하면서 금융 조달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한국수출입은행이 국내기업 수주 활성화를 위해 신속히 금융 참여를 결정해 수주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뉴스핌 Newspim] 조인영 기자 (ciy8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