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7 홍채인식 '개선 중'

안경 착용자 등 문제 해결…서비스 생태계도 확장

  • 기사입력 : 2016년08월23일 11:22
  • 최종수정 : 2016년08월23일 11: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황세준 기자]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7에 새롭게 탑재한 홍채인식 보안의 인식률을 개선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삼성전자는 23일 서울 태평로 삼성본관에서 홍채인식 관련 언론 브리핑을 갖고 신기술의 원리와 현재 진행 중인 개선 방향에 대해 소개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안경이나 콘택트 렌즈 착용자의 경우 홍채인식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소비자들의 지적을 인정하고 개선 중이라고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갤럭시 노트7의 홍채 인식은 사람의 눈을 적외선으로 촬영하고 이를 카메라가 포착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때 광학적 방해물이 있으면 인식이 잘 되지 않는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성균관대학교 내 우리은행 영업점에서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7을 이용한 홍채인식 모바일뱅킹을 가상 체험하고 있다. <사진=김지유 기자>

김형석 삼성전자 무선멀티미디어개발그룹 상무는 "개발 과정에서 일반적인 안경, 보통의 근시안경 정도에 대해서는 홍채인식이 동작하도록 성능을 개선했지만 아직은 한계가 있다"며 "콘택트렌즈, 각막 손상, 적외선차단 코팅 안경, 누진초점 안경 등 광학적 왜곡을 주는 물질이 있으면 인식이 잘 안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홍채 인식 사용성 측면에서 지금도 계속 지속적으로 개선 연구를 하고 있다"며 "눈을 옆으로 떴을때 인식되는 수준까지는 힘들겠지만 가능하면 화각을 넓혀서 휴대폰을 들면 자연스럽게 사용자를 알아보는 수준까지 되도록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홍채 인식의 보안 성능 우려에 대해선 일축했다. 웹 인증 등 홍채 정보 사용 과정에서 외부로 유출되는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불가능한 얘기라고 설명했다.

김 상무는 "탈취가 발생 했다는 말도 안되는 상황을 가정해도 이 정보로 홍채를 복원할 수 없고 인증에도 사용 불가능하다"며 "홍채 정보는 서버나 다른 곳에 저장되는 게 아니고 휴대폰에 단독으로 보관된다"고 말했다.

우리은행, 신한은행 KEB하나은행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삼성 패스'의 경우 홍채 인증이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수 있지만 홍채가 단말기에서 인증됐다는 정보만이 오가고 실제 홍채 정보는 안전하게 지켜진다는 것이다.

김 상무는 아울러 "사람이 죽으면 홍채는 4초만에 풀려버리기에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처럼 사람 눈을 뽑아서 인증하는 것은 불가능하며 노트7이 사용하는 특정한 주파수대의 근적외선 카메라에만 반응을 하기 때문에 일반 적외선 카메라나 고화질 카메라로 눈을 촬영한 영상으로도 보안을 뚫을 수 없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단순히 스마트폰에 홍채 기술을 넣은 것이 아니라 생체인증 기반 서비스 생태계를 확장하려는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김 상무는 "삼성패스 SDK를 이미 만들어서 저희와 연동하고 싶어하는 업체들이 들어오도록 진행을 하고 있다"며 "은행의 경우 한국 은행들은 다 진행을 하고 있으며 홍채인식 자체보다는 서비스 생테계를 제공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갤럭시 노트7의 홍채 인식은 기존 지문 인식보다 보안 성능이 높은 기술이다. 지문은 1000만명에 한명 꼴로 같은 사람이 나올 수 있지만 홍채는 10억명 중에 1명이다. 갤럭시 노트7은 지문인식과 홍채 인식 모두 지원한다.

[뉴스핌 Newspim] 황세준 기자 (hs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