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예타면제사업 2021년 말부터 발주..′평택~오송 복복선′ 1순위

"가장 시급하다 판단..턴키로 내년말 발주 가능"
인천·수원발 KTX, 남부내륙철도 연결 위해 선결

  • 기사입력 : 2019년04월22일 14:15
  • 최종수정 : 2019년04월22일 14:16

프린트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정부가 지난 1월 선정한 23개 총 24조원 규모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이 이르면 내년 말부터 순차적으로 발주될 예정이다. 이중 공사비 3조1000억원 규모의 평택~오송 고속철도 복복선화 사업이 가장 먼저 추진될 공산이 크다. 인천·수원발 KTX, 남부내륙철도에 고속철도를 운영하기 위해선 이 노선을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