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IB+] '애타는' 딜라이브·CJ헬로...유료방송 인수전, 키는 'LG유플러스'

유료방송 합산규제 부활 조짐 속 KT의 딜라이브 인수 가능성 '뚝'
SO들, 각자도생 처지 속 업계 3위 LG유플러스 키맨 부상

  • 기사입력 : 2019년01월17일 17:48
  • 최종수정 : 2019년01월17일 17:48

프린트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민경 기자 = 업계 선두 KT의 딜라이브 인수가 원천 차단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SO(종합유선방송) M&A시장 물꼬를 틀 새로운 '키맨'으로 LG유플러스가 부상하고 있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6월 유료방송 합산규제가 일몰되면서 활기를 띠던 IPTV 3사의 딜라이브, CJ헬로비전 등 SO 인수전이 사실상 중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